실시간 뉴스



경주시, 폐철도 활용 주민편의시설 조성 '박차'


황성동 임시주차장 6곳 조성... 차량 560대 수용 가능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북 경주시가 폐철 부지를 활용한 정비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16일 경주시에 따르면 국가 철도망 계획에 따라 지난 2021년 12월 경주 도심을 관통하던 동해남부선·중앙선 80.3㎞와 철도역 17곳이 폐선·폐역으로 지정됐다.

현대5차아파트 앞 임시주차장(빨간 점선안). [사진=경주시청]
현대5차아파트 앞 임시주차장(빨간 점선안). [사진=경주시청]

이에 따라 폐철 부지를 활용한 황성동 임시주차장 조성사업도 속도가 붙고 있다.

지난해 3월 △황성성당 옆 임시주차장을 시작으로 △유림초등학교 앞 △럭키아파트 앞 △황성2지하차도 앞 △삼보5차아파트 앞 등 임시주차장 5곳이 조성됐다.

또 △현대5차 아파트 앞 임시주차장이 다음달 마무리될 예정이어서 황성동에만 차량 560여대를 수용할 수 있는 임시주차장 6곳이 조성된다.

경주시는 임시주차장 6곳을 조성하기 위해 사업비 5억7700만원을 투입했다.

황성성당 옆 임시주차장(빨간 점선안). [사진=경주시청]
황성성당 옆 임시주차장(빨간 점선안). [사진=경주시청]

임시주차장 6곳 조성으로 만성적인 주차난을 겪고 있는 황성동 일대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폐철 부지를 활용한 임시 활용사업에 가용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주시, 폐철도 활용 주민편의시설 조성 '박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