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의대 증권 재논의'…의협, 3대 대정부 요구안 발표


"수용시 18일 휴진 보류 투표…불수용시 전면 투쟁"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16일 의대 증권 재논의를 포함한 3대 대정부 요구안을 발표했다. 정부가 이를 받아들이면 앞서 예고한 '18일 집단 휴진' 보류 여부를 전 회원 투표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월 서울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들이 이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사진은 지난 2월 서울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들이 이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의협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의대 정원 증원안 재논의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쟁점 사안 수정·보완 △전공의·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과 처분을 즉각 소급 취소하고 사법 처리 위협 중단 등 3가지 대정부 요구사항을 공개했다. 의협은 "정부는 세 가지 요구에 대해 16일 23시까지 답해주시기를 요청한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18일 전면 휴진 보류 여부를 17일 전 회원 투표를 통해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18일 전국적으로 집단 휴진을 진행하고 이후 무기한 휴진을 포함한 전면 투쟁에 들어간다"고 부연했다. 의협은 지난 9일 열린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대정부 투쟁에 대한 압도적 지지를 확인했다고 밝히면서, 18일 전면 휴진하고 총궐기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의사 집단행동 장기화로 국민의 의료 이용 불편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대한의사협회(의협) 등에서 집단 진료 거부 결정을 강행하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의대 증권 재논의'…의협, 3대 대정부 요구안 발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