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15년간 133회 헌혈, 에코프로 김정배 책임의 '헌혈기'


"헌혈은 어렵지 않게 실천하는 봉사"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세계 헌혈자의 날(6월 14일)을 앞두고, 에코프로에이치엔 김정배 책임의 '헌혈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정배 책임은 고등학교 2학년 때 학교에 온 헌혈 버스에서 처음 헌혈을 한 뒤 약 15년간 133회 헌혈을 통해 피를 나누고 있다.

1회 헌혈량을 500ml(혈장 기준)라고 했을 때, 김 책임의 누적 헌혈량은 6만6500ml(66.5L)에 달하며, 이는 신체 건강한 성인 약 13명의 체내 혈액량을 넘는 수치이다.

에코프로에이치엔 김정배 책임. [사진=에코프로]
에코프로에이치엔 김정배 책임. [사진=에코프로]

김 책임은 헌혈을 하기 위해 술, 담배를 끊고 주 3회 운동을 하며 건강을 관리하고 있다.

자신의 피가 누군가에게는 작은 도움이 되기에 맑은 피를 줘야 한다는 신념으로 이러한 노력을 하고 있다.

김 책임의 헌혈은 피를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 실제로 소중한 도움이 됐다.

친구의 친척이 암 투병 중 피가 없어 수술을 못하고 있다는 사연을 듣고 보관하던 헌혈증을 줬고, 대학교에서 교수의 부인이 피가 급하게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헌혈증을 건네기도 했다.

이러한 노력과 헌혈 횟수 증가로 김 책임은 헌혈 유공장을 수여 받았다. 30회 때 은장, 50회 때 금장, 100회 때 명예장을 수여 받아 총 세 번의 유공장을 받았다.

대학교 때 교내에 헌혈의 집이 있어 자주 헌혈을 했고, 헌혈 유공자 표창과 장학금을 같이 받은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김 책임은 말했다.

김정배 책임은 "헌혈은 어렵지 않게 실천할 수 있는 봉사이고, 누군가의 생명을 돕는 일이기에 보람이 있다"며 "만 69세까지 헌혈이 가능하기에 지금처럼 꾸준히 헌혈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에코프로는 사회 공헌의 일환으로 2017년부터 헌혈 캠페인을 진행 중이며, 에코프로 그룹 임직원들은 현재까지 총 1126회 헌혈을 해왔다.

6월과 8월에 사내 헌혈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혈액이 부족한 하절기에도 임직원들의 헌혈 봉사를 이어왔다.

지난 10일에는 헌혈 문화 확산과 시민 건강 증진을 위해 헌신하고 지역 보건 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청주시로부터 2024년 헌혈 유공 기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에코프로 관계자는 "앞으로도 혈액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헌혈 캠페인을 지속해서 운영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15년간 133회 헌혈, 에코프로 김정배 책임의 '헌혈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