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경북도, '2024년 경상북도 마을기업 가치경제 상생장터' 개최


15~16일 경주 보문단지종합상가에서 마을기업 장터 열려
홍보‧판매장, 먹거리‧체험장, 정성스러운 다양한 제품 선보여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상북도는 15~16일까지 2일간 경주시 보문단지종합상가(보문로 424-33)에서 '2024년 경상북도 마을기업 가치경제 상생장터(이하 상생장터)'를 개최한다.

상생장터는 상․하반기로 권역별 현장에서 개최해 마을기업 참여도를 높이고 소비자와 직접적인 만남을 강화함으로써 마을기업이 소비자의 일상생활 속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는 데 주안점을 뒀다.

상생장터(상반기) 홍보 포스터. [사진=경북도청]
상생장터(상반기) 홍보 포스터. [사진=경북도청]

상반기 상생장터는 경북의 유명 관광지인 보문단지에서 개최함으로써 도민뿐만 아니라 전국 관광객들에게 경북 마을기업의 매력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상생장터는 경북 마을기업 23개 업체가 참여해 △홍보‧판매부스(농축산물, 수산물, 가공식품 등) △체험 부스(요리, 클레이) △경북 마을기업 관광 홍보존(한옥 스테이‧캠핑장 등 숙박 및 체험 정보) △문화 공연 및 경품 이벤트 등 26개 부스가 운영된다.

홍보‧판매 부스는 마을기업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지역에서 생산된 원재료 등으로 정성스럽게 준비한 제품들로 남녀노소 누구나 선호할 수 있도록 품목을 구성했다.

또한 다양한 먹거리 부스와 샐러드빵 만들기, 클레이 체험 부스 통해 아이를 동반한 소비자들이 아이와 함께 특별한 추억을 만들고 즐거운 쇼핑이 될 수 있도록 준비했다.

한편, '마을 만나러 갑니다'를 표어로 내걸고 마을 여행 프로그램을 안내하는 마을기업 관광홍보존도 운영한다. 각 마을의 개성 있는 체험과 숙박 프로그램은 이색적인 국내 여행을 준비하는 소비자의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최영숙 경제산업국장은 "경북 마을기업은 지역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공익적 임무를 수행해 왔다"며 "경북도가 마을기업이 기업성과 공공성의 선순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홍보 및 판로 지원사업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북도, '2024년 경상북도 마을기업 가치경제 상생장터' 개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