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모두투어, 외교부 '여권 정보 진위 확인 API' 업계 최초 도입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모두투어는 외교부의 여권 정보 진위 확인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여권 정보 진위 확인 API는 외교부가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여권 정보의 진위(일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이를 통해 고객이나 대리점으로부터 입력받은 여권 번호나 영문 성명 등의 정보가 실제 여권과 일치하는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여권 정보 진위 확인 API 서비스 도입은 업무 프로세스 효율을 높이고 여행 서비스 품질을 향상하기 위한 전략적 조치로, 궁극적으로 모두투어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더욱 안전한 여행 경험을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모두투어는 이번에 여권 정보 진위 확인 API를 자사 예약 관리 시스템에 도입함으로써 고객이 제공한 여권 정보의 정확성을 실시간으로 검증할 수 있게 되었고, 이를 통해 잘못된 정보로 인한 문제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게 됐다.

모두투어가 외교부의 여권 정보 진위 확인 API를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사진=모두투어]
모두투어가 외교부의 여권 정보 진위 확인 API를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사진=모두투어]

또한 기존의 OCR(이미지 인식 솔루션)을 통해 입력받은 여권 정보나 간혹 수작업으로 입력한 여권 정보를 재확인하는 업무 과정이 불필요해짐에 따라 업무 처리 시간이 대폭 단축되어 더 효율적이고 정확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

이철용 모두투어 운영기획본부 본부장은 "기존에는 예약 후 영문명 철자 오류를 공항에서 발견했을 시 수정이 어렵거나 탑승이 안되는 사례들이 불가피하게 발생하곤 했다."라며 "외교부의 여권 정보 진위 확인 API 도입으로 관련 고객 불편 사례를 제로에 가깝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고객 편의와 안전을 최우선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모두투어, 외교부 '여권 정보 진위 확인 API' 업계 최초 도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