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조국 "검찰 폐지, 국민공감대 이뤄져"


"검사 증원 불필요…건물 증축도 불허해야"

[아이뉴스24 최기철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검찰청을 폐지하고 "검사는 경찰 또는 '중대범죄수사청'이 진행하는 수사의 적법성을 따지고 공소를 유지하는 기관으로 재탄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국(왼쪽부터) 조국혁신당 대표와 서왕진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국(왼쪽부터) 조국혁신당 대표와 서왕진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개혁의 핵심 내용이 수사와 기소를 분리하고, '검찰청'을 '공소청'으로 바꾸는 것이라는 점에는 국민적 공감대가 이루어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은 자신들이 법원과 맞먹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법원의 3심 구조에 맞추려고 불필요한 조직을 만들었는데, 이번 기회에 다 정리해야 한다"면서 대검찰청과 고등검찰청을 폐지해야 한다고 했다.

또 "앞으로 검찰청이 공소청으로 바뀌면 수사인력은 대거 '중대범죄수사청'으로 이동해야 한다. 따라서 검사 증원 필요 없다"면서 "검사 중 '중대범죄수사청'으로 옮길 사람은 검사 신분을 벗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공소청이 기존 검찰청을 다 쓸 필요가 없기에, 기존 검찰청 공간 상당 부분은 '중대범죄수사청'이나 다른 행정부서가 사용하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이제부터 검찰청 건물의 증축, 불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기철 기자(lawc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국 "검찰 폐지, 국민공감대 이뤄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