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뚝섬한강공원→시민대정원으로 다시 태어나다


서울시,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 이후에도 관리협의체 꾸려 관리

시민들이 ‘서울국제정원박람회’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시민들이 ‘서울국제정원박람회’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뚝섬한강공원이 대정원으로 다시 태어났다.

지난달 16일 개막한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가 열리고 있는 뚝섬한강공원이 주민의 손에 ‘뚝섬시민대정원’으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이번 박람회에 조성된 거대한 정원을 주민과 함께 효율적이면서도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가기 위해 관리협의체를 꾸린다.

서울시는 광진구와 함께 서울국제정원박람회 정원 유지관리를 위한 ‘뚝섬시민대정원 관리협의체’ 구성을 앞두고 지난 13일 시범 운영을 진행했다. 이날 광진구 지역주민을 비롯한 시민들이 참여해 기초 교육을 받은 뒤에 조를 나눠 물 주기 등 활동을 펼쳤다.

서울시는 활발한 시민 참여 속 공공정원의 지탱 가능한 유지관리를 위해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미래한강본부, 광진구 3개 기관으로 이뤄진 협의체를 추진 중이다. 서울시와 광진구는 앞으로 협의체와 함께 정원관리 인력 양성을 위해 다양한 사업과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뚝섬시민대정원 관리협의체’는 뚝섬한강공원을 중심으로 계절별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꽃과 식물을 주기적으로 심고 계절에 맞는 콘텐츠까지 더해 다채로운 정원과 정원문화를 선보여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광진구민들이 정원관리 기본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서울시]
광진구민들이 정원관리 기본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서울시]

광진구에 사는 대학생 오 모씨는 “집이 근처라 자주 왔던 뚝섬한강공원이 거대한 정원으로 재탄생하고 동네 주변에도 활기가 더해져 너무 좋다”며 “정원관리가 생각보다 신경 쓸 부분이 많다는 것을 알게 돼서 좀 더 특별한 애정을 가지고 살펴보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오는 10월 8일까지 열리는 서울국제정원박람회 행사기간 중에는 ‘공유정원관리교육’이 진행된다.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기본 이론․실습 교육과 ‘서울시민정원사’ 대상의 심화 관리 교육으로 나눠 이뤄질 예정이다.

이수연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장은 “정원도시 서울의 궁극적 지향점은 ‘정원’을 늘려나갈 뿐 아니라 ‘시민’과 함께 정원을 가꾸고 즐기는 것”이라며 “일상 깊숙이 정원문화가 스며들어 천만 시민 모두가 ‘가드너’가 되는 날까지 다양한 정원‧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뚝섬한강공원→시민대정원으로 다시 태어나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