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장] 2주간 美 동서부 훑고 돌아온 이재용 회장…"열심히 해야죠"


출장 기간 메타∙아마존∙퀄컴 등 빅테크 CEO와 연쇄 회동…"미래기술·사업협력 논의"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열심히 해야죠. 수고하셨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3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비즈니스 항공센터에서 약 2주간의 미국 출장을 마친 후 귀국하며 출장 성과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3일 오후 7시40분께 서울 강서구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에서 미국 출장을 마친 후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권용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3일 오후 7시40분께 서울 강서구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에서 미국 출장을 마친 후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권용삼 기자]

이재용 회장은 이날 오후 7시40분께 입국장으로 나와 취재진에게 인사를 건넸다. 다만 이번 출장의 성과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말을 아꼈다. 특히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와 샘 올트먼 오픈AI CEO를 만났나", "퀄컴과 파운드리 수주를 논의했나" 등의 질문이 나왔지만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고 현장을 떠났다.

앞서 지난달 31일 '삼성 호암상' 시상식 행사 직후 미국으로 떠난 이재용 회장은 이번 미국 출장에서 美 동서부를 훑으며 메타, 아마존, 퀄컴 등 IT∙인공지능(AI)∙반도체 분야의 주요 빅테크 기업 최고경영책임자(CEO)들과 잇따라 만났다. 특히 이 회장은 이번 출장을 통해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의 등장으로 해마다 글로벌 시가총액 1위 기업이 바뀔 정도로 격화하고 있는 '기술 초경쟁' 시대 속에서 삼성의 글로벌 위상과 미래 기술 경쟁력을 점검했다.

아울러 스마트폰·TV·가전·네트워크·메모리·파운드리 부문 등 삼성의 기존 고객사와 협력을 확대하면서 AI 등 첨단 분야에서 삼성과 고객사의 기술 경쟁력을 결합해 상호 '윈-윈'하며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새로운 협력 모델 구축에도 힘을 쏟았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달말 세트와 부품(반도체) 부문 주요 경영진과 해외법인장 등 주요 임원이 참석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열 예정이다. 업계에선 이 회장의 이번 출장을 통해 다진 글로벌 네트워크와 빅테크들과의 포괄적인 협력 노력이 '글로벌 전략회의'를 통해 구체적인 비전과 사업계획으로 발전해 위기 극복과 새로운 도약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장] 2주간 美 동서부 훑고 돌아온 이재용 회장…"열심히 해야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