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동훈 출마 선언 임박…당권 경쟁자, 연이은 견제구


윤상현 "출마로 패배 책임진다는 논리, 민주식 궤변"
김기현 "실패한 리더십 아닌 참신한 리더십 필요"
나경원 "이재명도 '원내'…의회독재 의회서 막아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총선 결과에 따른 위원장직 사퇴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떠나며 당 관계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총선 결과에 따른 위원장직 사퇴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떠나며 당 관계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선언이 임박하면서, 당권주자들의 견제가 이어지고 있다. '총선 패장의 조기 복귀가 가당키나 하느냐'는 비판이다.

당대표 출마를 고려 중인 윤상현 의원은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총선 패배 책임지고 사퇴한 분도 그 자리에 다시 나오겠다고 한다. 그러면 뭐하러 사퇴했느냐"며 한 전 위원장을 직격했다. 그는 "당 대표를 맡는 것이 책임지는 자세라는 논리는 민주당식 궤변"이라고도 지적했다.

윤 의원은 "강서구청장 보궐 선거 참패하고도 변하지 않더니 총선에서 괴멸적 패배를 당하고도 정신차리지 못한 모습"이라며 "남에게 조롱거리가 되면 안 된다. 패배 책임이 있는 분에게는 벌을 주고, 험지에서 승리한 분에게는 상을 주는 것이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당대표는 민심이 당심되고 당심이 윤심되게 만들 수 있는 분, 대통령과 갈등으로 당을 분열시키지 않을 분, 오랜기간 당에서 성장해서 당원들이 신뢰할 수 있는 분들의 경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전 당대표도 한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 날을 세웠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실패한 리더십이 아니라, 당을 살리고 민생을 살릴 수 있는 새롭고 참신한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 전 비대위원장이 4.10 총선 당시 내건 '이조심판론'과 최근 들고 나온 '지구당 부활'을 싸잡아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총선에서 ‘이조심판’으로 패배했음에도 또다시 '이조심판'이라는 논쟁에 매몰되어서는 안 된다. '지구당 부활' 같은 정치권의 밥그릇 챙기기 이슈가 아니라, 저출생과 연금, 고물가와 고금리, 주택가격과 주식 등 국민의 먹고사는 민생문제를 해결하는 일에 당력을 모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서 '한 전 비대위원장이 출마로 책임지겠다는 입장'이라는 말에 "그건 궤변"이라며 쐐기를 박기도 했다.

전대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의원도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회 독재가 투쟁의 핵심이니 의회를 통해 막아내야 한다. 이재명 대표도 원내에 있지 않느냐"고 '원외 신분'인 한 전 비대위원장의 한계를 꼬집었다.

한 전 비대위원장은 '내주 중 출마 발표'를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한 전 위원장 측근인 한 현역 의원은 "20일에서 25일 사이 (한 전 비대위원장이) 메시지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한동훈계'로 알려진 정성국 의원도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주까지 동향이 확실히 결정될 것"이라며 "곧 한동훈의 시간이 올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동훈 출마 선언 임박…당권 경쟁자, 연이은 견제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