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대차 노조, 임금협상 결렬 선언…파업 준비 절차 돌입


현대차, 기본급 10만1000원 인상 등 제시…노조는 거절

[아이뉴스24 홍성효 기자] 현대차 노조가 13일 회사가 제시한 임금협상을 거부하고 교섭결렬을 선언했다.

지난달 23일 현대차 노사가 울산공장 본관 동행룸에서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지난달 23일 현대차 노사가 울산공장 본관 동행룸에서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이날 현대차 노사는 울산공장에서 2024년 임금협상 8차 교섭을 진행했다. 사측은 노조 측에 기본급 10만1000원 인상, 경영성과금 350%+1450만원을 제시하고 별개로 누적 판매 1억대 달성 기념 품질향상격려금 100%와 주식 20주 지급을 제시했다.

그러나 노조는 이번 제시안이 조합원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고 판단해 결렬을 선언하고 곧바로 교섭장에서 퇴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별도 요구안은 10년 넘게 요구해온 내용"이라며 "임금제시 또한 조합원의 기대를 충족할 수 없고, 역대 성과에 걸맞은 제시를 요구했음에도 예년같은 수준을 제시해 조합원들을 기만했다"고 말했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15만9000원 인상(호봉승급분 제외), 전년도 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상여금 900% 인상, 금요일 4시간 근무제 도입, 연령별 국민연금 수급시기와 연계한 정년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이날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행위 조정을 신청하고 20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쟁의발생을 결의하고 파업 방향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홍성효 기자(shhong082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차 노조, 임금협상 결렬 선언…파업 준비 절차 돌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