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국해양진흥공사 “드라이벌크 운임 강세 속 추가 상승은 제한적”


건화물선 시황 중간점검 보고서 발간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올해 상반기 드라이벌크(건화물선) 화물 운임은 양대 운하 통항 제한과 철광석 수출 강세 등 영향으로 강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추가 상승에는 다소 제한이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올해 상반기 드라이벌크 시황 변동의 주요 요인과 이슈 관련 전망을 담은 ‘2024년 드라이벌크 시황 중간 점검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평균 발틱 건화물선 운임 지수(BDI)는 1821p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7% 수준이다.

‘2024년 드라이벌크 시황 중간 점검 보고서’ 표지. [사진=한국해양진흥공사]
‘2024년 드라이벌크 시황 중간 점검 보고서’ 표지. [사진=한국해양진흥공사]

이처럼 시황이 강세를 보이는 요인으로는 양대 운하(파나마, 수에즈) 통항 제한, 연초 브라질산 철광석 수출 강세, 중국의 철광석 저가 매수 전략, 중국·인도 석탄 특수 지속 등을 근거로 들었다.

반면 운임 하방 요인으로는 중국 부동산 침체 장기화에 따른 건설용 철강 수요 위축, 유럽 연료탄 수요 부진, 건화물선 선박 해체 수요 위축 등으로 운임 추가 상승을 제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석용 해양산업정보센터장은 “하반기도 운하 통항 제한 영향과 철광석, 석탄, 보크사이트 등 원자재 수요 증가에 힘입어 운임 강세가 예상된다”며 “수에즈 통항 정상화, 중국 철강 수요 회복 여부가 변수가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해운정보서비스 홈페이지와 카카오톡 ‘한국해양진흥공사’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국해양진흥공사 “드라이벌크 운임 강세 속 추가 상승은 제한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