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오산도시공사 설립 '청신호'


13일 시의회 본회의 열어 오산시 시설관리공단 조직변경동의안, 오산도시공사 설립 및 운영 조례안, 오산시 시설관리공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폐지조례안 의결

이권재 오산시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오산시]
이권재 오산시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오산시]

경기도 오산시는 오산시 시설관리공단 조직변경동의안, 오산도시공사 설립 및 운영 조례안, 오산시 시설관리공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폐지조례안이 13일 열린 오산시의회 제285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오산도시공사 설립 및 운영 조례안 일각에서 제기된 방만운영 등에 대한 우려 해소를 위해 ▲공사정관 변경 시 의회와의 협의 ▲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신설 ▲경영실적 등 평가를 통한 경영개선 규정 신설 등을 포함한 수정안이 통과된 것

이 시장은 민선 8기 출범직후 오산시 시설관리공단을 전반기 2년 동안 도시공사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하기도 했다.

▲체계적인 도시개발을 통한 난개발 방지 ▲개발사업의 주체권 및 공공성 확보 ▲개발이익 공공지분율의 최대화를 통한 수익의 지역 내 환원 등이다.

이 시장은 "50만 자족형 커넥트도시를 주체성 있게 추진할 수 있는 도시공사 설립에 협치로 뜻을 모아 준 성길용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께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신속행정을 통해 하루빨리 오산도시공사가 출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영인 마인드를 갖춘 시장으로서 주주이기도 한 시민들이 SOC 등의 인프라 구축이란 배당을 받을 수 있는 시정을 펼칠 생각"이라며 "이번 도시공사 설립으로 그 기회가 열렸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지난해 말 열린 오산시의회 제281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오산도시공사 자본금 99억 원 출자 동의안이 통과된 데 이어 나머지 3건의 조례안·동의안이 처리되면서 사실상의 오산도시공사 설립을 위한 법적 절차가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시는 오산도시공사를 기존의 시설관리공단과 도시공사의 기능을 모두 갖춘 하이브리드형 도시공사로 출범할 예정이다.

/수원=김정수 기자(kjsdm0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오산도시공사 설립 '청신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