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이재명 사법파괴 저지 특위' 구성한다


유상범·주진우 등 검사 출신 배치
추경호, '채상병 사건 신속 수사' 재차 강조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국민의힘은 13일 '이재명 사법 파괴 저지 특위'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쌍방울 대북 불법 송금 수사 검사 특검법을 발의한 것에 대한 맞불 차원으로 풀이된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입법부 파괴에 이어 사법부도 파괴하려 한다. 전면 저지시켜야 한다"며 특위 추가 구성 방침을 밝혔다. 특위 위원장과 간사에는 각각 검사 출신인 유상범·주진우 의원이 내정됐다.

그는 "지난주 금요일 이화영 전 경기도 부지사가 유죄를 선고받았고, 어제 검찰에서는 당시 경기지사였던 이 대표를 기소했다"며 "민주당은 어떻게든 피해보려고 특검법을 발의하고, 검사·판사 탄핵과 판사 선출제를 운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법률 전문가 의원들을 특위에 다 배치해 강력히 활동하겠다. 특위 중심으로 강력한 투쟁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채상병 순직 사건에 대한 경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신속한 수사 촉구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그는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이어 재차 "채 상병 순직 1주기가 되는 내달 19일까지 각 기관이 수사를 종결할 것을 촉구한다"며 "잘못이 있는 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일벌백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사건 수사단장인 박정훈 대령 선처를 두고도 "재판이 끝나면 대통령에게 특별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건의하겠다는 말씀을 다시 드린다"고 밝혔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이재명 사법파괴 저지 특위' 구성한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