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 "국회의장, 오늘 본회의 안 열 것"


"국민의힘에 숙의 시간 주는 취지로 이해"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3일 국회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 개의와 관련해 "민주당은 국회의장이 오늘 본회의 개의를 안 하겠다는 입장을 세운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우원식 국회의장이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22대 국회 원구성 관련 논의를 위해 추경호 국민의힘,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박 원내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06.10. [사진=뉴시스]
우원식 국회의장이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22대 국회 원구성 관련 논의를 위해 추경호 국민의힘,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박 원내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06.10. [사진=뉴시스]

노종면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본회의 개의는 우원식 의장의 결단에 달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의장이 본회의를 안 열 경우, 강제로 열 수단은 없다"면서 "의장께 오늘(13일) 본회의를 여는 게 맞지만, 오늘 못 열겠다면 가장 이른 시일 내 본회의를 열어서 상임위원장 자리를 채워 국회 전체가 가동될 수 있게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협의도 거부하고 (상임위에) 전면적인 보이콧 선언을 한 상황"이라며 "여당이 국회 입법 활동을 방해하는 상황에서 협상 의지가 전혀 없다는 판단이 들어 더 기다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노 대변인은 우 의장이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국민의힘에 조금 더 숙의할 수 있는 시간을 주자는 취지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회기 중 목요일은 본회의를 열게 돼 있다"며 "상임위원장 선출은 기한이 있고 시급한 현안도 있어서 본회의를 여는 게 맞다"고 거듭 본회의 개의를 요청했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국회의장, 오늘 본회의 안 열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