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조국혁신당, 권익위 '명품백 사건 종결'에 '김건희 방지법' 추진


혁신당 "청탁금지법 처벌 대상에 공직자 배우자 추가"

황운하(가운데) 조국혁신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3. [사진=뉴시스]
황운하(가운데) 조국혁신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3.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조국혁신당이 13일 청탁금지법상 처벌 대상에 대통령 등 공직자의 배우자를 추가하는 내용의 '김건희 방지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가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사건을 '위반 사항 없음'으로 종결하자 제재 규정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정춘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진행된 원내대표단회의에서 "금품 등 수수 금지 위반 시 처벌 대상에 공직자 배우자 추가하는 '김건희 방지법'을 만들겠다"고 했다.

이어 "국민권익위원회가 제재 규정이 없어서 처벌을 못 한다고 하는 만큼, 우리가 그 규정을 만들겠다"며 "공익신고자가 대리인을 통해 신고할 수 있도록 비실명 공익제보제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또한 "공익 신고 활성화를 위해 책임 감면 제도를 확대해 공익신고자가 신고 과정에서 발견된 위법 행위로 처벌받는 경우 정당한 사유가 인정되면 일부 감면 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정 부대표는 김 여사를 향해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 나선 김 여사는 '에코백 쇼잉'으로 자신의 범죄행위를 감추려 한다"며 "이미지 세탁을 위해 쇼잉할수록 우리 국민은 김 여사가 명품백 받는 영상을 떠올릴 것"고 비판했다.

황운하 원내대표도 "권익위가 최근 '건희권익위'가 됐고 서울중앙지검도 오래전부터 '건희중앙지검'이 됐다"며 "도이치모터스 2차 주가조작 공소 시효는 아직 남아 있는 만큼 김 여사를 소환하거나 압수수색,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 10일 "청탁금지법상 공직자 배우자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기 때문에 종결 결정했다"는 전원위원회 의결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김 여사는 지난 2022년 9월 재미교포인 최재영 목사로부터 윤석열 대통령 당선 축하 선물 명목으로 명품 가방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국혁신당, 권익위 '명품백 사건 종결'에 '김건희 방지법' 추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