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부산시·사회서비스원, 저장강박성 취약 계층 심리상담 지원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부산광역시가 부산사회서비스원과 함께 사회서비스 시범사업으로 ‘사회적 위기가구 주거환경개선 및 생활돌봄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저장강박성 문제를 가진 주거 취약층의 안전하고 건강한 주거환경을 위해 △폐기물 처리 △청소 △방역 △심리상담 등을 무료로 지원한다.

이번 시범사업은 지난해 부산사회서비스원에서 실시한 ‘부산시민 사회서비스 아이디어 공모전’ 장려상을 사업화한 것이다.

부산사회서비스원 관계자들이 위기 가구를 찾아 청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부산광역시]
부산사회서비스원 관계자들이 위기 가구를 찾아 청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부산광역시]

지원 대상은 저소득 1인 가구, 한부모가구, 아동주거빈곤가구 등 주거 취약 가구다.

알코올, 우울증 등 정신건강 문제로 저장강박성 증세를 보이며 본인뿐 아니라 이웃에도 피해를 줘 시급히 주거환경 개선이 요청되는 가구의 폐기물 처리와 청소, 방역 서비스를 지원한다.

시는 사회복지관, 정신건강복지센터 등 지역사회기관과 연계를 통해 추가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배병철 부산광역시 사회복지국장은 “주거는 사람이 살아가는 데 필수적인 요소”라며 “부산사회서비스원과 함께 이번 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해 저장강박 등의 문제로 열악하고 위험한 주거환경에 노출된 분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산시·사회서비스원, 저장강박성 취약 계층 심리상담 지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