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성주군, 야간 콘텐츠로 지방소멸위기에 정면 승부 건다


15일 여름밤 아이와 함께 추억을 만드는 캔들라이트 키즈콘서트 무료 개최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경북 성주군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대한민국 최초 ‘군 단위’ 야간관광 특화도시 성주군의 첫 사업인 ‘2024 트윙클 성주! 캔들라이트 키즈콘서트(이하, 야간 키즈콘서트)’가 오는 15일 오후 8시 성밖숲에서 무료로 개최된다고 13일 밝혔다.

대한민국 대표 인구감소지역 중 하나인 인구 4만 소도시 성주군은 대구, 김천, 구미 등 300여 만명의 배후도시와 인접한다.

지난해 11월 시범 개최한 ‘캔들라이트 키즈콘서트’ 전경 [사진=성주군]
지난해 11월 시범 개최한 ‘캔들라이트 키즈콘서트’ 전경 [사진=성주군]

특히 대구 달성군 등 성주군과 인접한 배후도시들은 젊은 가족단위 인구 비율이 높음에도 불구, 인근 지역에 아이들과 함께 즐길 문화·관광 콘텐츠가 한정적이었다.

이에 아이디어를 얻은 성주군은 2020년 10월 프리미엄 공공 어린이 놀이터인 ‘놀벤저스’를 개장, 1호의 성공적인 인기에 힘입어 현재 3호까지 성황리에 운영 중이다.

대부분의 도시들이 MZ세대를 타겟으로 도시 홍보를 추진하는 것과는 달리 성주군은 철저한 배후도시 분석을 통해 ‘키즈 & 패밀리’ 시장을 공략중이다.

지난해 11월 시범 개최한 ‘캔들라이트 키즈콘서트’의 성공을 통해 성주군은 ‘아이친화 가족여행지’, ‘안전한 가족 야간여행지’로의 수요와 가능성을 발견했다.

이에 힘입어 2024년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공식 선정됨에 따라 성주군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야간 키즈콘서트를 운영할 예정이다.

키즈콘서트는 지난해 선정된 ‘대한민국 밤밤곡곡 100’에 선정된 천연기념물 성밖숲에서 수천개의 LED 캔들이 밝히는 낭만적인 초여름밤의 클래식 퓨전 공연을 선보인다.

퓨전 클래식 뮤지션 ‘도담 앙상블’이 연주하는 겨울왕국 메들리, 인어공주 메들리, 인생은 회전목마(하울의 움직이는 성 OST), 아기상어 주제가 등 어린이는 물론 가족 모두 즐길 수 있는 선곡으로 약 65분간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성주군은 보다 풍성한 콘서트를 위해 본 공연에 앞서 오후 6시부터 야간 체험 프로그램(캔들·풍선만들기)과 버블쇼·풍선아트 등 부대행사를 진행, 어린이 방문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다양한 행사도 마련했다.

성주군의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도 [사진=성주군]
성주군의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도 [사진=성주군]

한편 오는 15일 개최 예정인 키즈콘서트는 ‘대한민국 야간관광 특화도시, 성주군’의 새로운 브랜드인 “트윙클 성주(Twinkle Seongju)!”의 선포식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트윙클 성주’는 ‘작지만 반짝이는 강한 도시, 성주군’이라는 의미로 ‘대한민국 대표 강소형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또 성주군과 성주군자율방범연합회 간 협약을 통해 야간에 성주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안전 및 편의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소도시에서는 경험하기 힘든 글로벌 클래식 공연 개최를 계기로 향후 다양한 야간 콘텐츠와 체류형 관광 프로그램 발굴을 통해 지역소멸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특화 신성장동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연과 관련한 상세내용은 성주군 야간관광 공식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성주군, 야간 콘텐츠로 지방소멸위기에 정면 승부 건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