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경주시, 무인 계측기 확대로 관광객 통계 객관성 높인다


올 연말까지 총 101대 설치 예정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북 경주시가 관광객 통계에 신뢰도와 정확도를 높인다.

시는 2억 원 예산을 들여 올 2월부터 지난달까지 개방형 주요 관광지에 무인계측기 24대를 설치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주역 주차장에 설치된 무인 계측기. [사진=경주시청]
경주역 주차장에 설치된 무인 계측기. [사진=경주시청]

설치장소는 버스터미널(2대), 불국사(6대), 석굴암(4대), 경주역(3대), 보문단지 일대(6대), 오류, 나정, 주상절리 동해안권(3대) 등 총 6곳이다.

지난 2021년 분황사 설치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황리단길 및 동부사적지 일원에 무인계측기 41대를 설치했으며, 지난해는 대릉원, 첨성대 등 주요 사적지에 30대를 설치했다.

올 하반기까지 6대를 추가 설치하면 연말까지 무인계측기가 23개소에 총 101대가 설치된다.

현재 설치된 무인계측기 시스템은 분석 구역 내 센서가 스마트폰이 발신하는 와이파이 신호를 감지해 방문객 수와 체류시간을 집계하는 방식이다.

이로 인해 일별, 월별 통계자료를 산출할 수 있으며,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측정 자료의 정확도를 인정받아 개방형 관광지인 황리단길이 정부승인통계 주요 관광지점에 등록됐다.

주요 관광지점은 관광진흥법 등의 법령을 근거로 지자체 주요 관광지 중 관광 진흥 정책상 중요하다고 판단되는 대표 장소로 국가승인통계의 신뢰성 제고를 위해 관광객 수를 증빙할 수 있는 지점만을 선정하고 있다.

오픈된 공간의 경우 중복집계 우려가 있어 관광지점으로 등록이 불가하나 데이터 신뢰성, 중복집계, 대표성을 고려해 문화체육관광부로 부터 승인을 받았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시는 향후 관광정책 수립과 안전대책 관리 등의 기초 자료로 활용하고자 지속적으로 무인계측기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무인계측기 운영은 관광객 통계에 대한 객관성을 확보할 수 있는 사업"이라며 "향후 시정 방향과 대안을 제시하는 정책 자료로 활용해 관광객 유치는 물론 지역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중요한 자료로 사용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주시, 무인 계측기 확대로 관광객 통계 객관성 높인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