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단일지도체제' 결정…한동훈, '전대 결단' 숙고 중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4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대한민국살리기' 제22대 총선 파이널 총력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4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대한민국살리기' 제22대 총선 파이널 총력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국민의힘이 12일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가장 유력한 당권주자로 꼽히고 있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재등판을 막을 '집단지도체제', '승계형 단일체제' 등 장치 도입이 최종 무산된 것이다. 22대 총선 이후 숨고르기에 들어갔던 한 전 위원장도 당대표 출마 선언을 측근들과 숙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특위 마지막 회의에서 '단일 지도체제 유지', '전당대회 민심 반영 비율 20%·30% 결정 비대위 위임' 등을 최종 의결했다. 여상규 위원장은 '단일 지도체제 유지' 결정 배경에 대해 "전대 즈음 짧은 기간 활동하는 특위에서 이를 결정하기 보다는, 새 지도부에서 충분한 논의를 갖고 결정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게 다수 의견이었다"고 설명했다.

그간 지도체제를 두고 당 내에서는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왔다. 특히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승계형 지도체제(당대표 선거 차순위자가 수석최고위원이 돼, 당대표 궐위 시 이 자리를 대신하는 방식)' 도입 필요성이 제기되고, 이를 다루는 여 위원장도 회의에 들어가기 앞서 '장점이 있다. 논의해볼 수 있다'고 밝히면서 당 내 논의가 급물살을 타는 듯 했다.

다만 한편으로는 이를 두고 '다른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친윤(친윤석열)계가 한 전 비대위원장의 전당대회 당선 가능성이 워낙 높은 탓에, 그의 출마를 막을 수는 없으니 당이 '한동훈 원톱 체제'가 되는 것만은 막으려는 것 아니냐는 얘기다.

황 비대위원장은 "특위와 본인은 별개로 움직인다. (승계형 지도체제는) 향후 당 비상 상황에 대비한 아이디어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으나, 일부 당 내 인사들은 '황 비대위원장-용산 직접 소통설'을 제기하는 등 의심을 거두지 않아왔다.

그러나 '2인 지도체제' 도입이 최종 무산되고 단일지도체제 유지가 확정면서, 한 전 위원장의 당권가도는 더욱 탄력이 받게 됐다는 평가다. 한 특위 관계자는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민심 반영 비율이 8대 2가 되든, 7대 3이 되든 한 전 비대위원장이 거의 (당선)되는 것 아니냐"며 "특위가 지도체제를 논의하지 않은 이유는 한 전 비대위원장을 겨냥한 조치로 해석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 전 비대위원장도 최근 사흘 연속으로 페이스북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겨냥하는 글을 올리며 '전당대회 몸 풀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그는 지난 11일 "(이 대표가) 그렇게 어거지로 출마해서 대통령 돼도, 헌법 제84조 해석상 그 재판들은 진행되니 거기서 집행유예 이상만 확정되면 선거를 다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전 비대위원장 측근으로 알려진 한 국민의힘 의원은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한 전 비대위원장이) 숙고 중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총선 때 함께한 인사들을 중심으로는 '결단을 내릴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고, 한 전 비대위원장도 이를 경청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여당 상황에 밝은 한 인사도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한 전 비대위원장 출마는 기정사실인 상황이라고 본다"며 "(한 전 비대위원장이) 시간이 지나면 잊혀질 것이라는 우려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행 유지된 당·대권 분리조항이 출마 변수가 될 수 있지 않겠냐'는 말에는 "대표가 돼 당심을 등에 업고 개정하면 될 일"이라고 했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단일지도체제' 결정…한동훈, '전대 결단' 숙고 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