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안양시, 행안부 '자연 재해 안전도 평가' A등급


최대호 시장 "시민 안전 최우선 시책 추진 사전 대비 결과"

최대호 안양시장이 지난달 22일 시청에서 자연 재난 예방 대책 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안양시]
최대호 안양시장이 지난달 22일 시청에서 자연 재난 예방 대책 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안양시]

[아이뉴스24 조정훈 기자] 경기 안양시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3 자연 재해 안전도 진단'에서 전년(B등급) 대비 한 단계 상승한 A등급(최고)을 획득했다.

12일 시에 따르면 안전도 진단은 자연재해대책법에 따라 매년 전국 228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자연 재해 위험 요인, 재해 예방·복구 대책, 시설 점검·정비 등 33개 항목 84개 지표 검증을 거쳐 총 5개 등급(A~E)으로 평가한다.

시는 재해 예방·복구 대책, 시설 점검·정비 등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전국 시군구 중 상위 15%(34개)에 부여되는 최고 등급을 달성했다. 올해 자연 재해 등 특별 재난 지역 선포 시 피해 복구 비 관련 국고 지원을 2% 추가 지원 받는다.

최대호 시장은 "행정의 최우선 목표를 시민 안전에 두고 다양한 안전 시책을 추진하는 등 사전 대비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안전한 안양시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양=조정훈 기자(jjhji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안양시, 행안부 '자연 재해 안전도 평가' A등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