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흙을 밟는 도시 아이들'…2학기엔 농촌 유학 떠나볼까


서울시교육청, 2024년 농촌 유학 신규 참여 학생 모집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13일부터 21일까지 2024학년도 2학기 농촌 유학 신규 참여 학생을 모집한다.

서울시교육청의 농촌 유학은 서울 학생들이 다양한 자연환경 속에서 생태 감수성을 키울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농촌 유학은 2021년 전남을 시작으로 2022년 10월에는 전북, 2023년 8월에는 강원까지 확대해 지역별로 특‧장점을 살린 농촌 유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이 2024년 농촌 유학 신규 학생 모집에 나섰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이 2024년 농촌 유학 신규 학생 모집에 나섰다. [사진=서울시교육청]

농촌 유학은 2021년 1학기 81명으로 시작해 해를 거듭할수록 참여 학생 수가 증가했다. 2024학년도 1학기에는 총 302명의 서울 학생이 전남, 전북, 강원에서 농촌 유학 생활을 하고 있다.

2024학년도 2학기 농촌 유학에 관심 있는 학생과 학부모가 활용할 수 있는 농촌 유학 설명회 영상은 서울시교육청 유튜브 채널 서울시교육청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3년 서울시교육청이 실시한 농촌 유학의 효과성 조사 결과를 보면 자연 친화적 생태 감수성 증진에 효과가 있다는 응답이 87.3%에 달했다.

다양하고 특색있는 방과 후 프로그램 참여로 흥미가 높아지고 소양이 길러졌다는 응답이 84.2%, 친밀하고 따뜻한 인간관계를 형성해 정서적 안정감을 느끼고 올바른 인성을 함양됐다는 대답은 85.4%, 주변에 농촌 유학을 추천하고 싶다는 것은 83.3%로 나타났다. 전체만족도 역시 84.4%로 높게 나타났다.

농촌 유학 신청 자격은 서울에 재학 중인 (공립)초등학교 1~6학년, 중학교 1~2학년 학생이 대상이다. 유학 기간은 6개월 또는 1년으로 유학 학교별로 기간은 달라질 수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농촌 유학 참여를 통해 서울 학생들이 산과 들, 물, 바다가 있는 자연 친화적 환경 속에서 생태 감수성을 갖게 될 것”이라며“서울시교육청의 비전인 ‘다양성이 꽃피는 공존의 교육’을 실현하는 농촌 유학이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흙을 밟는 도시 아이들'…2학기엔 농촌 유학 떠나볼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