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OCI, 이차전지 사업 본격화…실리콘음극재 특수소재 공장 착공


1000톤 규모 생산…내년 상반기 준공 목표

[아이뉴스24 이시은 기자] OCI가 본격적인 이차전지 소재 사업 확장에 나선다.

11일 전북 군산 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OCI 이차전지 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 착공식에서 김유신(왼쪽 다섯번째) OCI 사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OCI]
11일 전북 군산 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OCI 이차전지 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 착공식에서 김유신(왼쪽 다섯번째) OCI 사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OCI]

OCI는 11일 전북 군산 국가산업단지에서 실리콘음극재 특수소재 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공장은 현재 반도체용 폴리실리콘과 인산 등을 생산 중인 OCI 군산공장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설립된다. 내년 상반기 준공이 목표다.

OCI에서 생산하게 될 특수소재는 실리콘음극재의 주 원재료다. 초기 생산능력은 1000톤 규모로 향후 글로벌 이차전지 시장 성장에 따라 생산규모 확장을 검토할 예정이다.

OCI는 앞서 작년 7월 고객사 넥세온과 내년부터 5년간 약 700억원 규모의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를 공급하는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넥세온은 이차전지용 실리콘음극재 관련 주요 특허를 170건 이상 보유하고 있는 실리콘음극재 선도 기업이다. 지난 3월 OCI 군산공장 인근 부지에 연산 1500톤 규모의 실리콘음극재 생산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OCI는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제조 과정에서 생성되는 초고순도 삼염화실란(TCS)을 원재료로 사용해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파이프라인을 통해 특수소재를 넥세온사에 공급함으로써 탄소 배출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설비면에서도 안전 문제 발생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첨단 장치를 도입해 생산 효율성과 안전성을 모두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넥세온이 생산하는 실리콘음극재는 실리콘 함량이 낮은 1세대 실리콘음극재의 단점을 보완한 2세대 실리콘음극재다. 기존 실리콘음극재가 지닌 실리콘 팽창 문제를 개선한 동시에 에너지 밀도를 향상시키고, 배터리 용량과 충전 속도를 최대 50% 높이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넥세온의 실리콘음극재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일본의 배터리 제조사인 파나소닉과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태로, 전기차의 주행거리 향상과 충전 시간 단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OCI는 이번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 착공을 시작으로 반도체와 이차전지 소재 분야에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OCI는 독자기술로 흑연 음극재를 코팅하는 필수 원재료인 고연화점 피치를 국내 최초로 개발한 바 있다. 현재 일본 화학기업 도쿠야마(Tokuyama Corp)와 말레이시아에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반제품을 생산하는 합작법인 설립을 앞두고 있다.

김유신 OCI 사장은 "이번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 착공을 시작으로, OCI와 넥세온은 이차전지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더 나아가 친환경 에너지 시대를 열어가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OCI는 향후 반도체 및 이차전지 소재 분야의 글로벌 핵심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하여 기업 역량을 집중하고,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시은 기자(isieun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OCI, 이차전지 사업 본격화…실리콘음극재 특수소재 공장 착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