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단국대 죽전치과병원, 경기도 장애인 구강건강 증진 세미나 개최


제79회 구강보건의 날 맞아 장애인 치과 진료 접근성 제고 논의

지난 10일 단국대 치과대학 죽전치과병원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장애인 구강 진료 전달체계 정립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단국대]
지난 10일 단국대 치과대학 죽전치과병원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장애인 구강 진료 전달체계 정립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단국대]

세미나에는 김철환 단국대 죽전치과병원장, 김동현 경기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장, 유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세미나는 장애인의 구강건강 수준 향상과 치과 진료 접근성 제고를 위해 각 기관별 운영현황과 발전방향을 논의했다.

김동현 센터장은 “장애인의 구강건강 향상을 위해서는 의료기관이 전문인력과 첨단설비를 갖추고 환자와 가족, 장애인시설 활동 보조인을 대상으로 구강관리 교육·홍보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취약계층의 구강관리 어려움과 접근성 개선을 강조했다.

이어 김철환 병원장은 “이번 세미나는 지역 장애인의 구강건강 증진을 위해 의료기관의 책임과 역할에 대해 논의하고 구강 진료체계 정립과 발전 방향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단국대 죽전치과병원은 2012년 보건복지부와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경기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개소했다. 현재까지 5만7000여 명의 장애인 구강진료와 3000여 건의 전신마취를 시행했다. 센터는 경기 남부권 장애인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치과 진료와 구강관리 사업을 전개하며 지역거점 장애인 의료기관으로 거듭나고 있다.

/용인=정재수 기자(jjs388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단국대 죽전치과병원, 경기도 장애인 구강건강 증진 세미나 개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