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美 뉴스위크, 세브란스병원 등 '아시아태평양 베스트 전문병원' 선정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세브란스병원 등 국내 의료 기관들이 미국 뉴스위크가 선정한 '2024 아시아·태평양 최고 전문병원'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11일 의료계에 따르면 최근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심장수술과 심장, 내분비, 신경과, 신경외과, 종양(암), 정형외과, 소아과, 폐 등 9개 분야로 나눠 발표한 병원 순위에서 국내 의료 기관들이 일부 진료과 1~5위에 대거 포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발표는 뉴스위크가 독일 글로벌 조사업체인 '스타티스타'에 의뢰해 한국과 일본, 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9개국(중국 제외) 의료진 8000여 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이다.

미국 뉴스위크 선정 '2024 아시아·태평양 베스트 전문병원' 이미지. [사진=참컴 미디어 컨설팅 그룹]
미국 뉴스위크 선정 '2024 아시아·태평양 베스트 전문병원' 이미지. [사진=참컴 미디어 컨설팅 그룹]

진료 분야별 상위 5위까지 살펴보면, 내분비 분야에서는 1~5위(1위 서울아산, 2위 서울대, 3위 세브란스, 4위 삼성서울, 5위 서울성모) 모두 국내 의료 기관이 차지했다. 정형외과 역시 4개 의료 기관(1위 세브란스, 2위 서울아산, 3위 도쿄대, 4위 경희대, 5위 서울대)이 이름을 올렸으며 폐 분야에서도 4개 기관(1위 삼성서울, 2위 서울아산, 3위 도쿄대, 4위 서울대, 5위 세브란스)이 꼽혔다.

이중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는 수년째 '세계 톱10'과 '아시아·태평양 1위'를 차지해 주목받았다. 세브란스 정형외과는 뉴스위크 선정 세계 최고 전문 병원(World's Best Specialized Hospitals) 2021, 2022, 2023에서 세계 정형외과 순위 각각 5위, 9위, 10위로 선정돼 3년 연속 '톱10'을 차지한 바 있다. 이는 아시아 1위, 국내 1위에 해당한다.

또 정형외과 중 전문진료 분야를 관절경외과와 척추외과, 족부족관절외과, 소아정형외과, 인공관절외과, 견주관절외과, 수부·상지·미세수술외과, 근골격종양외과, 골절외과 분야로 세분화하여 매년 9만여 명의 외래환자 진료와 7000여 건의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이 같은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의 명성을 뒷받침하는 대표 협력병원으로는 연세사랑병원과 강북연세병원, 연세본사랑병원 등이 있다. 이 병원들은 모두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관절전문병원이다.

연세사랑병원은 '제2의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로 불릴 만큼 세브란스병원 출신 의료진이 주축을 이룬다. 현재 의사만 약 30명에 달하고, 수술실만 13개로 대학병원 수준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한 해 진행하는 관절수술은 1만 건, 인공관절 수술은 2500~3000건으로 국내 전문병원 중 가장 많은 수술 건수를 자랑한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美 뉴스위크, 세브란스병원 등 '아시아태평양 베스트 전문병원' 선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