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경찰, '밀양 폭로' 유튜버들, 압수수색 나설 예정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밀양 집단 성폭력 사건' 가해자 신상 등을 폭로한 유튜버 등에 대한 고소가 잇따르는 가운데, 경찰이 유튜버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설 계획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 2004년 경찰에 체포된 사건 가해자들. [사진=MBC 보도화면 캡처]
사진은 지난 2004년 경찰에 체포된 사건 가해자들. [사진=MBC 보도화면 캡처]

10일 경남 김해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2004년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정보 공개와 관련된 고소 1건이 추가 접수돼, 이 사건과 관련된 고소·진정 건은 총 16건(고소3, 진정13)으로 늘어났다.

경찰은 번 사건과 관련된 고소·진정 사건들은 모두 김해중부서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가해자 신상을 공개한 유튜버와 영상을 퍼 나른 또 다른 유튜버, 댓글을 단 누리꾼 등이 고소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명예훼손·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고, 유튜버들에 대해서는 압수수색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는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을 공개한 유튜브 영상에 대한 심의 여부를 검토 중이다.

오는 13일 통신심의소위원회에 유튜브 채널 '나락보관소' 관련 안건이 심의에 올라갈 예정이며, 현재 해당 채널의 불법성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이 유튜브 채널 운영자는 가해자 44명에 대한 신상정보를 모두 폭로하겠다고 했다가, 피해자가 동의하지 않았다는 것이 알려지며 일시적으로 영상을 내렸다.

'전투토끼' 등 다른 유튜버들도 가해자 신상을 폭로하고 나섰다.

이후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이 일했던 식당은 불법 건축물로 알려져 철거됐으며, 직장에서 해고 되거나 다른 부서로 이동되기도 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찰, '밀양 폭로' 유튜버들, 압수수색 나설 예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