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에스티팜, 美인테론과 공동연구 나섰다


종양괴사인자 수용체(TNFR) 저해제 개발 계약 체결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에스티팜은 미국 바이오텍 기업 인테론과 종양괴사인자 수용체인 TNFR(Tumor necrosis factor receptor) 저해제 개발을 위해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에스티팜은 미국 바이오텍 기업 인테론과 종양괴사인자 수용체인 TNFR(Tumor necrosis factor receptor) 저해제 개발을 위해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에스티팜]
에스티팜은 미국 바이오텍 기업 인테론과 종양괴사인자 수용체인 TNFR(Tumor necrosis factor receptor) 저해제 개발을 위해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에스티팜]

두 회사는 이달부터 2년간 TNFR를 선택적으로 저해하는 저분자 전임상 후보물질 개발을 목표로 공동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테론은 2020년 허준렬 하버드 의대 교수와 글로리아 최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교수가 설립한 기업이다. 염증 및 자가면역 질환을 치료하는 신약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양사의 협력은 기존 생물학적 제제와 달리 TNFR를 저분자 물질로 선택적으로 저해하는 차별화된 접근을 시도할 계획이다.

종양괴사인자(Tumor necrosis factor·TNF)는 면역 조절의 핵심 역할을 한다. 두 개의 서로 다른 수용체 복합체인 TNFR1과 TNFR2를 통해 신호를 전달한다. TNFR1은 염증 반응과 세포사멸, TNFR2는 면역 조절과 조직 재생을 촉진한다.

현재 항TNF 약물은 염증 및 자가면역 질환 치료에 사용되지만, 면역 반응으로 인한 약효 감소와 부작용, 높은 비용 등의 단점이 있다.

앞으로 개발될 선택적 TNFR 저해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비용 절감을 통해 더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를 제공될 수 있다고 에스티팜은 기대 중이다.

김경진 에스티팜 대표는 "인테론의 바이오 시스템이 시너지를 발휘해 성공적인 결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스폴 싱(Jaspaul Singh) 인테론 대표도 "이번 공동연구가 양사의 전문성을 결합해 새로운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에스티팜, 美인테론과 공동연구 나섰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