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국 최초 ‘시스템반도체 검증지원센터’ 판교에 들어선다


성남시, 국도비 170억 공모 선정 팹리스 설계 검증 기반시설 구축

성남시청 전경. [사진=성남시]
성남시청 전경. [사진=성남시]

이번 공모 선정으로 시는 올해부터 2028년까지 5년 간 국비 150억원과 도비 19억3000만원을 확보해 제2판교 성남글로벌융합센터 1층에 시스템반도체 검증지원센터를 설립한다. 시비 45억2000만원과 참여기관 현물 약 20억원을 더해 총사업비 약 235억원이 투입된다.

시스템반도체 검증지원센터는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이 주관하고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한국팹리스산업협회, 성남산업진흥원이 공동연구 수행하며 성남시가 경기도와 협력해 사업 운영을 총괄 지원하는 형태로 구축된다.

시는 오는 8월까지 센터의 공간 설계와 공사를 완료한 후 올해 하반기부터 기업에 검증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연말까지 검증 및 설계 기반 구축이 완료되면 2025년에는 본격적으로 기업 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신상진 시장은 “정부가 추진 중인 반도체 메카 클러스터의 두뇌(Brain) 역할을 담당하는 검증지원센터 건립 최적지로 선정돼 기쁘다”면서 “전국 최초로 시스템반도체 개발의 설계검증 체계를 구축하고 대한민국 팹리스 기업이 제품 상용화의 시간과 비용 절감을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도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스템반도체 검증지원센터는 앞으로 팹리스기업의 반도체 설계와 시제품 성능 검증, 신뢰성 평가를 위한 첨단 장비와 전문 기술인력 지원을 통해 시스템반도체 상용화 지원 및 생태계 강화에 나선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한정된 인프라와 자원으로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던 국내 영세 시스템반도체(팹리스)기업들의 개발시간 단축 및 경제적 부담을 낮출 수 있게 된다.

센터가 담당할 주요 업무는 △반도체 설계·검증 환경구축 △AI·차량용·통신용 반도체 등에 대한 검증 기술개발 및 체계 구축 △제품 상용화 지원 등이다.

시는 이번 검증지원센터 건립으로 이미 국내 시스템반도체 설계기업의 약 40%와 주요 IT기업, 연구·유관기관이 다수 소재해 있는 판교의 시스템반도체 산업거점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2020년부터 팹리스기업들의 칩셋 설계부터 시제품 제작까지 지원하고 있는 제2판교 내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와 유기적인 운영이 가능해져 시의 시스템반도체 산업 인프라 기반이 더욱 공고해질 전망이다.

한편, 성남시는 민선 8기 공약인 ‘차세대 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시스템반도체 인재양성, 얼라이언스 운영, 4차산업 연구단지 거점 조성, 반도체 강소연구개발특구 등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에 힘쓰고 있다.

/성남=정재수 기자(jjs388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국 최초 ‘시스템반도체 검증지원센터’ 판교에 들어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