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페이퍼코리아, 660억원 규모 은행 자금조달 성공


최대주주 신용보강 없이 페이퍼코리아 자력으로 자금조달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페이퍼코리아가 제1금융권인 하나은행, 우리은행, 광주은행과 2년 만기 조건으로 총 660억원 규모(540억원 대출과 900만 불 유산스)의 파이낸싱을 성사시켰다고 7일 밝혔다.

페이퍼코리아 CI.  [사진=페이퍼코리아]
페이퍼코리아 CI. [사진=페이퍼코리아]

금융시장이 불안정한 가운데 기존 대출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하면서도 최대주주의 신용보강 없이 페이퍼코리아 단독으로 유동성 확보에 성공한 셈이다.

이전까지는 회사의 높은 부채비율 등으로 금융권 자금조달이 어려워 주로 최대주주인 유암코의 자금지원 또는 신용보강에 의존해 왔다. 그러나 작년 약 2200억원 규모의 자본확충을 통해 부채비율이 52%로 낮아지는 등 재무구조가 획기적으로 개선됐고, 영업이익도 2020년 흑자전환 이후 뚜렷한 성장세가 계속되는 등 신용등급이 BBB 수준으로 상향되면서 회사 자력으로 기존보다 좋은 조건으로 자금 조달이 가능해졌다.

페이퍼코리아는 이번 660억원 규모의 자금 조달을 통해 기존의 고금리 단기차입금을 상환해 금리 인하 효과를 얻게 되며 유동비율도 개선된다. 또한 여유자금으로 적절한 설비 투자를 통한 원가 개선으로 수익성과 성장성을 높여갈 수 있게 됐다.

올해 창사 80주년을 맞은 페이퍼코리아는 국내 1호 제지사로 과거 신문용지 등을 주로 생산했으나, 2018년 지종 교체에 성공해 이제는 친환경 크라프트지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오랜 시간 축적해 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크라프트지 내수시장 1위, 점유율 60% 이상을 차지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페이퍼코리아는, 금리 인하 효과·수익성 개선에 힘입어 100년 기업으로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페이퍼코리아, 660억원 규모 은행 자금조달 성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