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당헌·당규 개정특위 첫 발…"7월 전대, 시간 많지 않아"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헌당규개정특위 임명장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헌당규개정특위 임명장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국민의힘이 4일 전당대회 룰 개정을 논의하기 위한 당헌·당규 개정특위 1차회의를 진행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특위 위원 임명식 및 1차회의에서 "특위가 백년대계를 준비하는 마음으로 아주 소중하고 힘있는, 의미있는 당헌·당규를 갖춰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09년 본인이 개정 작업을 직접 맡은 적이 있다. 굉장히 예민하고 정교한 작업"이라며 "전대 룰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심도있게 모아달라. 국민 앞에 소중한 당을 상신한다는 자긍심을 가지고 임해달라"고 위원들에게 당부했다.

또 "7월 하순에 전대를 개최한다고 했으니, 역산하면 주어진 시간이 그리 많지 않아 마음이 무겁다"며 "바로 당장 활동에 임해 짧은 기간 집중적으로 논의를 마쳐달라"고도 강조했다.

여상규 특위 위원장은 "현재 국민의힘과 대한민국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선 국민의힘이 제 역할을 다해 국민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러기 위한 첫 번째는 새 당 지도부를 국민께 선보이는 것"이라며 "7월 말까지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해선 당헌·당규 개정을 서둘러 마무리 해야 한다"고 했다.

여 위원장은 아울러 "의총에서 당원 선거인단과 국민 여론조사 반영 비율 의견 수렴을 했다고 들었다"며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특위 논의 과정에 반영토록 하겠다"고 했다.

당 관계자는 특위가 이날 위원 간 상견례만 갖고, 전대 룰 개정 관련 구체적 논의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당헌·당규 개정특위 첫 발…"7월 전대, 시간 많지 않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