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尹 "아프리카와 동반성장…ODA 100억불 규모로 확대"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회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환영 만찬에서 문화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2024.06.03.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환영 만찬에서 문화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2024.06.03. [사진=대통령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대한민국은 아프리카와 함께하는 상생의 파트너십을 통해 오늘의 위기를 극복하고 내일의 번영을 함께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회식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아프리카 협력의 대원칙이 될 구체적인 방향성을 제시했다.

윤 대통령이 제시한 '함께 만드는 미래'의 방향성은 △동반 성장 △지속가능성 △연대 등 세 가지다.

먼저 '동반 성장'에 대해 윤 대통령은 "교역 측면에서 경제동반자협정(EPA)과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 체결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투자 측면에서는 투자보장협정을 확대함으로써 양측 기업 간 교류 활성화를 촉진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대한민국은 2030년까지 100억 불 수준으로 ODA(공적개발원조) 규모를 확대해 나가고자 한다"며 "아프리카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무역과 투자를 증진하기 위해 약 140억 불 규모의 수출금융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지속가능성'에 대해선 "한국은 녹색 사다리를 계속 확장하면서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겠다. 아프리카 식량안보를 위해 농업기술 전수와 농촌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K-라이스벨트 사업 확장을 통해 식량자급률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핵심 광물의 안정적인 공급, 디지털 전환 등 미래 성장과 직결된 문제에서의 지속가능한 협력 방안도 모색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강한 '연대'를 실천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청해부대가 소말리아 해역에서, 또 한빛부대는 남수단에서 아프리카의 평화와 안보를 지키는 데 기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앞으로도 아프리카의 평화와 안보를 강화하기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국제 무대에서도 아프리카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며 "특히 앞으로 2년 동안 안보리 이사국으로 활동하면서, 글로벌 평화를 증진하는 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아프리카 정상들에게 한반도의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하며, 북한이 각종 미사일 발사 시험과 오물 풍선 도발 등을 지속하고 있는 상황을 공유했다.

그는 "우리 대한민국은 아프리카의 친구 여러분들과 함께 힘을 모아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철저히 이행하면서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지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는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최대 규모의 다자 정상회의 일정이다. 아프리카연합(AU) 전체 회원국 55개국 중 48개국이 참석하며, 윤 대통령은 국왕, 대통령 등 국가원수가 참석하는 25개국과 릴레이 양자 회담을 갖는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尹 "아프리카와 동반성장…ODA 100억불 규모로 확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