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밀양 성폭행' 주동자 고용한 식당…"조카 사이, 그만둔 지 1년 넘어"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최근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주동자의 신상이 한 유튜브 채널 폭로로 드러난 가운데 해당 인물을 고용한 것으로 알려진 경북 한 식당이 "1년 전에 일을 그만두게 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해당 식당은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논란의 인물이) 그만둔 지가 일 년이 넘었다"고 밝혔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주동자(왼쪾)의 신상이 한 유튜브 채널 폭로로 드러난 가운데 해당 인물을 고용한 것으로 알려진 경북 한 식당이 "1년 전에 일을 그만두게 했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나락보관소' 캡처]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주동자(왼쪾)의 신상이 한 유튜브 채널 폭로로 드러난 가운데 해당 인물을 고용한 것으로 알려진 경북 한 식당이 "1년 전에 일을 그만두게 했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나락보관소' 캡처]

이어 "고용을 했을 당시에는 '열심히 살아보겠다'고 해서 받아줬는데 1년 전에 (논란의) 사실을 알고는 바로 제가 (일을) 그만두게 했다"고 전했다.

또 논란의 인물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조카 되는 관계"라고 말하며 고용 당시에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너무 파렴치하고 막 소름도 돋았다. 도저히 같이 얼굴을 볼 수도 없었다. 해서는 안 된다는 판단하에 그만두게 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해당 인물이)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나'라는 질문에는 "반성을 하는 건지 안 하는 건지는 저도 모르겠다"고 답했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주동자로 지목된 30대 남성이 과거 요리연구가 겸 사업가 백종원의 유튜브에서 소개된 경북 청도군의 국밥집에서 일하며 많은 돈을 벌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은 백종원의 유튜브에서 공개된 국밥집. [사진=유튜브 채널 '백종원']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주동자로 지목된 30대 남성이 과거 요리연구가 겸 사업가 백종원의 유튜브에서 소개된 경북 청도군의 국밥집에서 일하며 많은 돈을 벌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은 백종원의 유튜브에서 공개된 국밥집. [사진=유튜브 채널 '백종원']

앞서 지난 1일 한 유튜브 채널은 '밀양 성폭행 사건 주동자 000, 내가 못 찾을 줄 알았나 봐'라는 영상에서 사건 주동자 A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서 A씨의 이름, 가정 상황 등은 물론 그가 경북 청도 한 식당에서 근무한다는 소식도 전해져 많은 누리꾼들이 해당 식당을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유튜브에 소개하기도 한 해당 식당은 현재 휴업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으며 불법 건축물인 것이 확인돼 곧 철거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밀양 성폭행' 주동자 고용한 식당…"조카 사이, 그만둔 지 1년 넘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