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전자, '세계 환경의 날' 맞아 英·美 주요 랜드마크서 환경 보호 중요성 알린다


'LG 희망스크린' 일환…6월 중순까지 영상 상영해 '생태계 복원' 관심 촉구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LG전자가 전 세계적인 기후 위기로 훼손된 자연 생태계를 되살리기 위해 목소리를 높인다.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서 캠페인 영상이 상영 중인 모습. [사진=LG전자]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서 캠페인 영상이 상영 중인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는 5월 31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카딜리광장의 옥외전광판에서 '세계 환경의 날' 캠페인 영상을 상영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해외 주요 거점 지역 전광판에서 국제기구나 비정부기구(NGO)의 공익 영상을 상영해주는 'LG 희망스크린'의 일환이다. 이번 영상은 유엔환경계획(UNEP)이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기념해 '우리의 땅. 우리의 미래'를 주제로 제작했다. 

영상에는 급격한 산업화에 따른 기후 변화로 황폐화된 지구촌과 이를 되살리기 위해 나무를 심고 숲을 가꾸는 사람들의 노력을 보여준다. 이를 통해 자연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모두의 관심과 실천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2011년부터 'LG 희망스크린'을 운영하며 세계 곳곳에서 ESG 경영비전인 '모두의 더 나은 삶'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지구의 날을 맞아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서 국제적 멸종 위기종 '눈표범'의 역동적 이미지를 3D로 구현한 'LG와 함께하는 위기 동물 보호 캠페인' 영상을 공개했다. 

올 연말까지 △흰머리 독수리 △바다사자 △그린란드 순록 등 총 4종의 멸종 위기종을 다뤄 탄소 배출과 지구 온난화에 대해 경각심을 일깨운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지난해 10월에는 세계 식량의 날을 맞아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가 제작한 영상을 상영하며 기아 문제 해결의 필요성을 알리기도 했다.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는 "앞으로도 LG 희망스크린 활동을 적극 펼치며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알리고 '모두의 더 나은 삶'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전자, '세계 환경의 날' 맞아 英·美 주요 랜드마크서 환경 보호 중요성 알린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