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폐기물·고객부담 모두 잡았다"…삼성전자서비스, '디스플레이 단품 수리' 확대


제품 분해 후 필요한 부품만 교체…수리비 부담 최대 36%↓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삼성전자서비스는 '폴더블폰 디스플레이 단품 수리'를 확대해 갤럭시 사용 고객의 서비스 편의 향상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 모델이 친환경 서비스인 '디스플레이 단품 수리' 확대를 안내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서비스]
삼성전자서비스 모델이 친환경 서비스인 '디스플레이 단품 수리' 확대를 안내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서비스]

'디스플레이 단품 수리'는 디스플레이 부품과 테두리, 케이스 등을 분해해 필요한 부품만 교체하는 친환경 수리 방식이다. 이 수리 방식은 디스플레이에 부착된 부품을 개별로 분해해야 하기 때문에 고도화된 전문 장비와 엔지니어의 수준 높은 기술 역량이 필요하다. 아울러 사용 가능한 부품을 최대한 유지하며 부품 교체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전자폐기물(e-Waste) 배출을 줄이는 효과가 있고, 고객은 수리비를 절약할 수 있다.

앞서 삼성전자서비스는 스마트폰 기능이 고도화되며 디스플레이가 대형화됨에 따라 지난 2019년 업계 최초로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단품 수리'를 도입해 자원 활용의 효율을 높이고 고객의 수리비 부담은 경감해왔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서비스는 최신 폴더블폰인 '갤럭시Z 플립·폴드 5'의 디스플레이 단품 수리 서비스센터를 전국 13곳에서 32곳으로 확대한다. 권역별 주요 서비스센터가 대상으로 세부 현황은 삼성전자서비스 홈페이지, 블로그에서 확인 가능하다.

갤럭시Z 플립·폴드5의 디스플레이를 단품 수리하면 △디스플레이에 부착된 부품 분해 △교체한 부품 부착 및 경화 등 추가 작업이 필요해 수리 시간이 최대 1시간 증가하나 수리비를 최대 36%까지 절약할 수 있다.

앞서 갤럭시S 계열(S 21, 22, 23, 24 등)은 작년 1월부터 전국 173개 모든 서비스센터에서 디스플레이 단품 수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디스플레이 단품 수리를 하는 동안 고객은 삼성스토어 매장에 마련된 체험 코너에서 스마트폰, 인공지능(AI)가전 등을 체험해 보고 매니저에게 전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송부섭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 부사장은 "차별화된 갤럭시 사용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를 꾸준히 강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환경과 고객을 모두 생각하는 서비스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폐기물·고객부담 모두 잡았다"…삼성전자서비스, '디스플레이 단품 수리' 확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