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상민 장관, "기초자치단체 설치 주민투표 제안해 주면, 잘 검토해 의견 주겠다"


오영훈 지사, 제주포럼 참석한 이 장관에 제주 현안 건의
지방분권·APEC·자치경찰·국립트라우마센터 등

[아이뉴스24 박태진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이 제주형 기초자치단체 개편 주민투표 실시에 대해 “제주도에서 마련된 안을 행안부에 제출해 주면 내부적으로 잘 검토해서 의견을 주겠다”고 답변했다.

이상민 행안부장관(오른쪽)과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만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이상민 행안부장관(오른쪽)과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만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지난달 31일 제19회 제주포럼에 참석한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을 만나 제주 주요 현안에 대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제주국제컨벤션센터 VIP룸에서 이상민 장관에게 △기초자치단체 설치를 위한 주민투표 건의 △2025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제주 개최 관심과 지원 △자치경찰제 이원화 시범운영 우선대상 선정 △국립트라우마치유센터 개관 지원 등을 건의했다.

오영훈 지사는 지난해 국회를 통과한 제주특별법 개정안에 주민투표 근거 규정을 마련하는데 많은 협조를 해준 행정안전부에 감사를 전했다.

오 지사는 “그동안 기초사무와 광역사무가 혼재돼 있어 합리적 사무배분안을 마련 중”이라며 “6월 중 1차 작업을 마무리하고 행안부에 의견을 제출할 계획인 만큼 주민투표를 전향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자치경찰제와 관련해서는 “정부 방침이 늦어지면서 여성·청소년·도로교통 등 분야의 이관이 지연되고 있다”며 “제주에서 시범적으로 추진 중인 이원화 모델이 조속히 정립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에 속도를 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최근 학교 불법촬영 사건 이후 자치경찰관 상주 배치로 학교폭력 예방 등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이 같은 우수사례가 전 학교로 확산할 수 있도록 예산 지원 등 관심을 가져달라”고 덧붙였다.

오 지사는 또 “국립트라우마센터의 제주 설립을 위해 기획재정부를 적극 설득해 달라”면서 이와 함께 “APEC 정상회의는 제주의 숙박·회의시설, 경호 여건 등이 완벽한 만큼 유치 과정에서 좋은 평가를 받도록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경찰제도발전위원회에서 자치경찰 이원화 방안을 비롯한 권고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며 “권고안이 확정되면 제주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행안부에서는 국립트라우마치유센터 제주분원을 국립제주트라우마치유센터로 명칭을 변경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서 “국립제주트라우마치유센터에 대한 국비 지원을 위해 행안부에서도 기재부를 계속해서 설득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19회 제주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제주를 찾은 이상민 장관은 지난달 30일부터 이틀 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현장(한천교)과 해경 전용부두, 광역해상교통관제센터, 어선안전조업국, 서귀포시 남원읍 제주동백마을을 방문해 각종 사업 추진상황을 살펴보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제주=박태진 기자(ptj19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상민 장관, "기초자치단체 설치 주민투표 제안해 주면, 잘 검토해 의견 주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