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Hong시승기] BMW 520i, 베스트셀링카에는 이유가 있다


수치와 달리 강력한 힘 발산…제로백 8.1초·최고 속도 230km/h

[아이뉴스24 홍성효 기자] "베스트셀링카에는 이유가 있다"

BMW 520i. [사진=홍성효 기자]
BMW 520i. [사진=홍성효 기자]

BMW '5시리즈'를 두고 하는 말이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종인 '5시리즈'를 직접 시승한 결과 국내 운전자에게 어떤 매력과 가치를 제시했는지 이유를 알 수 있었다.

BMW는 지난해 10월 8세대 5시리즈를 세계 최초로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이는 2017년 7세대 5시리즈 이후 6년만에 선보이는 완전변경 모델이다. 신형 5시리즈는 출시 6개월 만에 1만대 판매를 기록하는 등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시승을 위해 준비된 5시리즈는 '520i M스포츠(이하 520i)' 모델이다. 시승 구간은 서울 홍대입구역에서 충청북도 증평시까지 약 300km다.

520i는 2.0L 가솔린 4기통 터보엔진과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 8단 스텝트로닉 스포츠 변속기가 조합돼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31.6㎏·m를 발휘한다. 제로백은 8.1초, 최고 속도는 230km/h다.

수치를 봤을 때는 520i의 힘이 생각보다 부족하다고 느꼈다. 그러나 실제 주행을 해봤을 때 힘의 부족함은 전혀 느낄 수 없었다. 가속 성능이 부드러우면서도 파워풀했기 때문이다.

520I를 움직여보면 부드러운 출발과 함께 스포티한 주행이 이어졌다. 특히 고속도로 주행 중 추가 가속을 위해 가속 페달을 밟으면 간결한 변속으로 순식간에 원하는 속도에 도달할 수 있었다.

승차감도 편안했다. 연속된 회전 구간에서 부드럽고 날카로운 코너링을 보였으며, 고속 주행에서도 진동, 떨림을 느낄 수 없었다. 또, 과속방지턱을 넘거나 노면이 고르지 않은 곳을 지나가더라도 충격을 부드럽게 흡수해 만족스러웠다.

연료 효율성도 우수하게 나왔다. 520i의 공인 연비 12.1㎞/L다. 테스트 주행이기에 급가속과 급제동을 반복했음에도 12.6㎞/L를 기록해 놀라웠다.

520i의 매력은 외관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제원상 크기는 전장 5060㎜, 전폭 1900㎜, 전고 1515㎜, 축간거리 2995㎜로 과거 5시리즈와 달리 길쭉해진 모습이다.

BMW 520i 전면. [사진=홍성효 기자]
BMW 520i 전면. [사진=홍성효 기자]

520i의 디자인은 여유롭고 안정적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전면은 BMW를 상징하는 키드니 그릴, 넓은 에어 인테이크, 헤드램프 등이 역동적인 인상을 남기며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BMW 520i 측면. [사진=홍성효 기자]
BMW 520i 측면. [사진=홍성효 기자]

측면은 디자인이 과감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뒤로 갈수록 치켜 올라가는 측면 라인, 화려하게 다듬어진 휠, C필러 부분에 음각으로 새겨진 '5'가 차량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BMW 520i 후면. [사진=홍성효 기자]
BMW 520i 후면. [사진=홍성효 기자]

후면은 소문과 마찬가지로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역동성과는 다소 거리가 멀고 마치 옛날 아빠차를 보는 듯한 느낌이다. 그래도 차량의 체격을 한층 강조하는 모습이다.

BMW 520i 1열. [사진=홍성효 기자]
BMW 520i 1열. [사진=홍성효 기자]

내부는 평범하면서도 세련됐다. 실내는 12.3인치 계기판과 14.9인치 중앙 화면을 연결한 BMW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이들은 시원하게 넓은 화면을 통해 내비게이션 조작은 물론 주행 모드 전환, 에어컨, 시트 열선 등 거의 모든 기능을 조작할 수 있었다.

다만 5시리즈 최초로 실내 시트, 대시보드, 스티어링 휠 등에 동물 가죽을 사용하지 않은 점은 아쉬웠다. 표면에서 느껴지는 질감은 동물 가죽과 큰 차이가 없었지만, 계속 사용하다 보면 다른 질감이 느껴진다.

BMW 520i 2열. [사진=홍성효 기자]
BMW 520i 2열. [사진=홍성효 기자]

2열 공간은 성인 남성이 앉기에 부족함 없었다. 레그룸, 헤드룸 등이 모두 여유가 있었으며 3명이 타더라도 공간 가치를 과시했다.

BMW 520i 적재공간. [사진=홍성효 기자]
BMW 520i 적재공간. [사진=홍성효 기자]

적재공간은 기본 530L로 무난한 크기를 자랑한다. 다만 폭이 좁아 골프백을 가로로 싣기에는 불가능해 보였다.

전반적으로 520i는 뛰어난 가속감, 적절한 공간, 승차감 등으로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차량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520i는 트림에 따라 6880만원~7490만원이다.

/홍성효 기자(shhong082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Hong시승기] BMW 520i, 베스트셀링카에는 이유가 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