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스피또' 오류로 20만장 회수…동행복권 전·현 대표 檢 송치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즉석식 인쇄복권 '스피또1000'에서 오류가 발생해 20만장을 회수한 사건과 관련해 동행복권 전·현직 대표가 검찰에 송치됐다.

스피또 [사진=스피또]
스피또 [사진=스피또]

3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김세중 전 동행복권 공동대표와 조형섭 동행복권 공동대표를 복권 및 복권기금법(복권법) 위반 혐의로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해 6월 복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됐다.

이들은 스피또1000에서 오류가 발견됐는데도 은폐하고 계속 판매한 의혹을 받는다.

지난 2021년 9월 스피또1000 제58회 복권 6매에서 '당첨'이라고 적혀 있었으나 판매점 시스템상에서는 '미당첨'이라고 확인되는 오류가 발생했다.

원칙상 판매점은 복권에 인쇄된 당첨 결과가 시스템상 데이터와 일치하는지 확인한 뒤 당첨금을 지급하게 돼있다. 복권에는 당첨됐다고 쓰여있지만, 시스템상 당첨이 아니라고 나와 당첨금을 지급할 수 없게 된 판매점이 이를 신고한 것이다.

기획재정부 지시에 따라 동행복권은 문제 소지가 있는 복권 20만장을 특정해 회수했다.

기획재정부 조사 결과 복권 4000만장 자체는 정상적으로 인쇄됐으나 인쇄사업자가 동행복권에 전달한 복권 당첨 데이터에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복권소비자모임 등 소비자 단체는 지난 6월 동행복권 측이 오류가 있는 복권을 회수한 뒤, 이같은 사실을 숨기고 약 400억원 상당의 오류 복권을 판매했다며 전·현직 대표를 고발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스피또' 오류로 20만장 회수…동행복권 전·현 대표 檢 송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