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코스콤, BNK투자증권과 토큰증권 플랫폼사업 추진을 위한 MOU


키움·대신·IBK·유안타 이은 증권업계 내 5번째 협약사
증권사 IT 비용 절감 및 토큰증권 진입장벽 완화 기대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코스콤이 BNK투자증권과 토큰증권(ST) 플랫폼사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

30일 코스콤 본사에서 이승범 코스콤 전무(오른쪽)가 이상선 BNK투자증권 전무와 토큰증권 플랫폼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코스콤]
30일 코스콤 본사에서 이승범 코스콤 전무(오른쪽)가 이상선 BNK투자증권 전무와 토큰증권 플랫폼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코스콤]

코스콤은 BNK투자증권과 토큰증권 플랫폼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전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스콤이 토큰증권 사업과 관련해 증권사와 맺은 다섯 번째 협약이다. 앞서 코스콤은 지난해 키움증권과의 업무협약을 필두로 올해 대신증권, IBK투자증권, 유안타증권과도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코스콤은 키움증권과 협력해 현재 토큰증권 공동 플랫폼을 구축 완료한 상태다. 이번 BNK투자증권과의 협약을 통해 코스콤 토큰증권 공동 플랫폼의 효율성과 확장성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BNK투자증권은 이번 협약을 통해 부동산, 미술품 등 다양한 고액 자산을 토큰화해 소액 투자자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금융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 기회를 제공하고, 자산 유동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범 코스콤 전무는 “금번 BNK투자증권과의 업무협약은 우수한 금융 상품 발굴과 토큰증권 시장 활성화를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수 증권사와의 협약을 통해 이들의 IT 비용 절감을 도모하고 토큰증권 발행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아가 글로벌 토큰증권 시장에서 한국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상선 BNK투자증권 전무는 “코스콤과의 협업을 통해 참신하고 매력적인 토큰증권 상품을 준비해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코스콤, BNK투자증권과 토큰증권 플랫폼사업 추진을 위한 MOU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