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재명 "대통령·여당, 법 좋아하지 않나 '원구성' 법대로"


"'원구성' 6월 7일까지…국회 스스로 법 지켜야"
"與, '민생회복지원금' 반대할거면 대안 제시하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22대 국회 원구성 협상이 지지부진한 것과 관련해 "이번에는 법대로 하자"고 압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도 여당도 '법대로'를 좋아하지 않은가"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오는 6월 5일까지 의장단을 선출하고 7일까지 상임위원회를 구성하라고 돼 있는데, 왜 안 하는가"라면서 "야당이 여당이 반대하면 합의될 때까지 미루는 것이 어디 법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6월 7일까지 원구성을 꼭 마쳐야 한다"며 "민주주의 제도는 다수결이 원칙인 만큼, 가능하면 합의하되 몽니를 부리거나 소수가 부당하게 버틴다고 끌려다니면 민주주의가 아니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또한 "7일까지 최대한 타협해도 안 되면 새로 구성될 의장단에 요청해 법대로 반드시 상임위 구성을 마쳐야 한다"며 "본회의를 계속 열어 민생 현안부터 개혁입법까지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는 여당을 향해 "국정이 더 이상 퇴행하고 법에 어긋나게 운영돼선 안 되지만, 국회 스스로 국회가 만든 자신의 법을 지켜 국회가 운영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4·10 총선 공약인 '민생회복지원금' 관철을 위해 정부여당을 재차 압박했다.

그는 "지원금을 차등이라도 우선 지원하자고 타협안을 제시해도 여당은 생각도 안 해보고 단박에 거부했다"며 "그렇다고 무슨 대안이 있는 것도 아닌데, 간신히 버티는 서민이 눈에 안 들어오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생회복 지원금은 그냥 더 잘 살게 하자는 게 아니라 죽지 않도록 막는 것"이라면서 "어려울 때 정부의 역할이 있는 만큼, 민생경제와 경제 상황 악화를 방치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다수의 지배가 없다면 민주주의는 존재할 수 없다'는 말도 있는 만큼, 우리 22대 국회는 국민 삶을 저버리는 소수의 횡포를 용납해선 안 된다"며 "국민을 살리고 골목상권을 살릴 민생회복 지원금 논의에 즉각 나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명 "대통령·여당, 법 좋아하지 않나 '원구성' 법대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