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화학, 풍력 발전 공급망 확보…국내 민간기업 최대 규모


ST인터내셔널·신한자산운용과 연 615GWh 규모 계약

[아이뉴스24 이시은 기자] LG화학이 친환경 전력 공급망을 확보하고 있다.

LG화학 충남대산 공장 전경. [사진=LG화학]
LG화학 충남대산 공장 전경. [사진=LG화학]

LG화학은 ST인터내셔널, 신한자산운용과 영덕·영양 리파워링 풍력발전단지 발전설비의 재생에너지를 20년간 장기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확보한 재생에너지는 연간 최대 615기가와트시(GWh)다. 14만6000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이는 국내 민간기업이 구매한 풍력 발전 재생에너지 중 최대 규모다. 공급 방식은 오는 2026년부터 제3자 전력거래계약(PPAPower Purchase Agreements), 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 매매계약 등이다.

LG화학은 확보한 재생에너지로 전지 소재, 친환경 소재 등을 생산하는 사업장 등에서 활용한다. 이를 통해 저탄소 경쟁력을 높이고, 친환경 에너지 사용 수요가 높은 글로벌 고객사들에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계약으로 청주 양극재 공장은 오는 2025년까지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해 양극재 탄소발자국 저감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종구 LG화학 CSSO(Chief Sustainability Strategy Officer) 부사장은 "LG화학은 전지 소재, 친환경 Sustainability 소재 등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지속가능성에 기반해 구축할 뿐만 아니라, 사용 에너지까지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은 기자(isieun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화학, 풍력 발전 공급망 확보…국내 민간기업 최대 규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