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월성원자력본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인근 연안 방류행사


동해안 어촌계 소득증대 기여 및 어족자원 조성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김한성)는 '제29회 바다의 날'을 기념해 30일 경주시 양남면 읍천항과 인근 연안에서 발전소 온배수를 이용해 양식한 강도다리치어 6만 마리, 전복치패 12만미를 방류했다.

월성원자력본부는 1998년 온배수 이용 양식장 준공 이후 1999년부터 해마다 발전소 인근해역 생태환경 개선과 어민소득증대를 위해 온배수양식장에서 육성한 치어와 치패를 방류하는 사업을 해오고 있다.

30일 월성원자력본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인근 연안 방류행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월성원자력본부]
30일 월성원자력본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인근 연안 방류행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월성원자력본부]

이번 방류행사는 읍천항 내에서 강도다리치어를 1차 방류를 한 후, 어선에 승선하여 어촌계 공동어장인 주변연안에 전복치패와 강도다리치어를 직접 2차 방류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방류된 어패류는 약 1억8000만원 상당으로 발전소 인근 해양어족자원 조성 및 어민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전망이며, 특히 치패·치어의 크기와 건강한 생육상태로 어촌계의 환영을 받았다.

또한 한울 및 새울본부와 오는 31일 시행하는 고리본부 방류행사에도 월성본부 양식장에서 키운 강도다리치어와 전복치패 각각 9만미, 6만미를 지원하는 등 동해안 수산자원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30일 김한성 본부장이 해녀에게 전복패치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월성원자력본부]
30일 김한성 본부장이 해녀에게 전복패치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월성원자력본부]

김한성 본부장은 "올해로 26년째로 어패류를 방류해 발전소 주변지역 어족자원 형성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만큼, 방류사업을 통해 앞으로도 계속 20년·30년 지역상생 및 지역주민 소득증대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월성원자력본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인근 연안 방류행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