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尹, 국민의힘 워크숍서 "한 몸으로 뼈가 빠지게 뛰겠다"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한 몸이 돼서 나라를 지키고, 나라를 개혁하고, 국가의 미래를 위해서 이 나라를 발전시키는 그런 당이 되자"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충남에서 열린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5.30.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충남에서 열린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5.30.

윤 대통령은 "지나간 건 다 잊어버리고 저도 여러분과 한 몸으로 뼈가 빠지게 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지난 대선부터 시작해서 지방선거, 이번 총선, 어려움도 많았지만 여러분들과 선거와 또 여러 가지 국정 현안에서 한몸이 돼서 그동안 싸워왔기 때문에 여러분을 이렇게 뵈니까 기분이 좋다"라고 했다.

윤 대통령이 '한 몸'임을 수차례 강조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환호와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선거 끝나고 여러분한테 한 분 한 분 축하 인사를 다 드리지 못했다"며 큰 목소리로 축하를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4년 동안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으로서 정말 국가와 국민을 위해 파이팅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은 의원들에게 축하주를 따라주며 "오늘 저녁은 아까 맥주도 놓지 않아야 된다고 하셨는데, 오늘 제가 좀 욕 좀 먹겠다"며 "제가 테이블마다 다니면서 여러분들에게 맥주로 축하주 한 잔씩 다 드리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워크숍을 열고 22대 국회 입법 과제 및 원내 전략을 논의하고 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추경호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이 참여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尹, 국민의힘 워크숍서 "한 몸으로 뼈가 빠지게 뛰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