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래퍼 길 "김호중 음주운전 방조? 억측 자제해달라" 호소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가수 김호중(33)의 음주운전을 방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리쌍' 출신 래퍼 길(본명 길성준·46)이 "참고인이지 혐의자가 아니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룹 리쌍 길. [사진=아이뉴스DB]
그룹 리쌍 길. [사진=아이뉴스DB]

길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30일 "길이 김호중 사건 당일 김호중을 만난 사람으로 언급되고 있다"면서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혐의와 관련해 경찰로부터 참고인 조사요청을 받았고, 조사에 응해 알고 있는 사실을 기억대로 모두 진술했다"고 전했다.

또 대중에 이름이 알려진 사람이므로, 사건에 관련돼 있다는 사실 자체로 비난받을 수 있기에 경찰에 기밀 유지를 요청했지만 바람대로 되지 않았다고 했다. 길은 과거 세 차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소속사는 "심지어 길이 김호중의 음주운전을 방조했을 수도 있다는 억측성 주장도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길은 참고인이지 혐의자가 아니며 경찰 또한 길 씨에 대해서는 어떤 혐의점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능성을 빙자하여 교묘히 허위사실을 방송하거나 보도하는 것은 아티스트 본인에게 참을 수 없을 만큼 큰 고통을 안겨주는 일"이라며 억측을 자제해 줄 것을 부탁했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로 구속됐다. 이 과정에서 뺑소니 사건 당일 김호중과 함께 있었던 인물로 개그맨 정찬우와 래퍼 길의 이름이 거론됐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래퍼 길 "김호중 음주운전 방조? 억측 자제해달라" 호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