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뿔난' 김호중 팬들 "연예인 말고 권력자들도 KBS 출연정지해라"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음주운전 및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33)씨에 대해 KBS가 '한시적 방송 출연 정지' 처분을 내리자 김씨의 팬들이 성명서를 내고 크게 반발했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조사를 받은 뒤 나서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조사를 받은 뒤 나서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김씨의 일부 팬덤인 디시인사이드 '김호중 갤러리'는 지난 29일 성명을 내고 "침통한 심경이지만 KBS 결정을 존중하고 받아들이며 차분히 수사 결과와 사법적 판단을 지켜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KBS가 공영방송 주권자인 국민에게 위임받은 방송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권리를 행사한다는 명목으로 국민을 기망했던 권력자들에게도 동일한 잣대를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항소심에서 '징역 2년 실형'을 선고받고 국회의원에 출마 후 검찰독재를 부르짖는 당선인, '불체포특권 포기 선언'을 뒤집고 당에 부결을 읍소했던 당선인, 4년 동안 단 한차례의 검찰 소환 조사도 받지 않은 '무소불위'의 피의자. 이들 모두가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민낯"이라고 했다.

구체적으로 이름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건희 여사 등을 에둘러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팬덤은 "이들은 온갖 감언이설로 스스로를 정당화하면서 미디어와 언론을 통해 떳떳하게 정치적 행보를 이어 나가고 있다"며 "그로 인해 나라가 부패의 온상이 되어 끝없는 타락의 늪에 빠져드는 등 국제적인 망신을 초래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KBS는 공공서비스미디어이자 국가기간방송으로서 위의 권력자들에게도 똑같이 '방송 출연 정지나 한시적 출연 규제, 출연 섭외 자제 권고'를 내리는 등 건강한 여론 형성과 민주주의 발전에 중심 역할을 다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조사를 받은 뒤 나서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조사를 받은 뒤 나서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앞서 KBS는 방송출연규제심사위원회를 열고 김씨에 대한 한시적 출연정지를 결정했다.

KBS는 "법원의 판결 전이지만 김씨가 음주운전 도주 사고와 관련해 거듭된 거짓말로 심각한 사회적 물의를 빚었고, 방송 출연을 금지해 달라는 여러 시청자의 청원 등이 접수돼 한시적 출연정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KBS는 '위법 또는 비도덕적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행위'를 방송 출연 규제 심의 대상으로 정하고 있다. 향후 법적 판결이 나오게 되면 심사위에서 제재 수위를 재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김씨는 지난 9일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맞은편 차로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로 구속됐다. 김씨와 소속사 측은 음주 사실을 부인하다 지난 19일 사고 열흘 만에 공식 인정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뿔난' 김호중 팬들 "연예인 말고 권력자들도 KBS 출연정지해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