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인천시청 6급 공무원, 화장실서 쓰러진 채 발견…병원 이송 후 사망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인천시청에서 6급 공무원이 사망한 채 발견돼 당국이 조사 중이다.

30일 인천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2분쯤 인천시청 화장실에서 40대 공무원 A씨가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인천시청에서 6급 공무원이 사망한 채 발견돼 당국이 조사 중이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뉴시스]
인천시청에서 6급 공무원이 사망한 채 발견돼 당국이 조사 중이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뉴시스]

그의 동료였던 B씨가 자리를 오래 비운 A씨를 찾아 나섰다가 화장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쓰러진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그는 평소 지병 등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시청에서 6급 공무원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인천시청에서 6급 공무원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소방과 시 등은 현재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인천시청 6급 공무원, 화장실서 쓰러진 채 발견…병원 이송 후 사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