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솔트룩스, 차세대 LLM 루시아2 공개…'구버'도 내달 한미 동시 출시


루시아2부터 생활밀착형 서비스까지 대거 선보여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인공지능 기업 솔트룩스는 ‘Saltlux AI Conference(이하 SAC 2024)’를 강남 GS타워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솔트룩스가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SAC2024를 개최했다.  [사진=솔트룩스]
솔트룩스가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SAC2024를 개최했다. [사진=솔트룩스]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이번 컨퍼런스의 주제는 ‘GenAI 오디세이 - 증강인류시대의 서막’으로, 다이퀘스트뿐 아니라 플루닛, 구버 등 그룹사 전체가 참여해 AI 기술과 서비스를 대거 선보이고 미래 청사진을 구체화했다.

이날 집중 조명된 것은 이미 유수의 기업에서 실증 사업이 이루어지고 있는 거대언어모델 ‘루시아’의 차세대 모델 ‘루시아2(LUXIA2)’다.

루시아2는 더 많은 사전학습 코퍼스와 인스트럭션 데이터를 학습했으며, 한 번에 이해할 수 있는 입력 토큰 길이도 6만 4천 토큰 수준으로 무려 30배 이상 확장됐다. 토크나이저 효율성도 상향되어 한국어 생성 속도는 라마3(Llama3) 대비 약 18% 이상 향상됐으며, 비용은 감소했다. 또한, 학습한 지식을 부분적으로 편집함으로써 보유 지식의 품질을 유지할 수 있으며, 지식 편집 성능은 88.4% 수준이다.

RAG(검색증강생성)와 연계되는 에이전트 루시아·루시아 임베딩 기능도 더 강력해졌다. 에이전트 루시아는 능동적으로 검색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해 검색 성능을 극대화한다. 문서를 벡터화하는 데 사용되는 루시아 임베딩은 오픈AI의 임베딩 모델과 비교했을 때, 한국어 검색에서는 18.75%, 한국어-영어 교차 검색에서는 15.62% 향상된 정확도를 보였다. 김재은 연구소장은 루시아의 올해 목표를 백만 명 이상의 일 사용자 확보와 100개 이상 상용서비스 적용으로 설정하고, 사업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정보 유출 우려와 도입 비용을 최소화한 세계 최초의 생성 AI 어플라이언스 ‘루시아 온’, 인공지능 두뇌가 전 세계 웹에서 사용자 맞춤형 정보를 실시간 추천하고 심층 리포트까지 자동 생성하는 차세대 인공지능 에이전트 서비스 '구버(Goover)'도 소개됐다. 내달 한국과 미국에서 동시 출시되는 구버는 최근 구글의 경쟁자로 주목받은 퍼블렉시티를 넘어 가장 진보한 경험을 사용자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조슈아배 솔트룩스 미국 법인장은 강조했다.

이외에도 영상과 음악 등 모든 종류의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는 ‘플루닛 스튜디오 2.0’를 비롯해 ‘워크센터’, ‘손비서’, ‘미미콘’, ‘서치 스튜디오’, ‘마리너’, ‘인포채터’ 등 다양한 생활밀착형 AI 서비스들이 대거 공개됐다. 솔트룩스는 의료, 보험, 금융 등 각 산업 분야에 조성한 협력 네트워크를 토대로 기술·서비스를 빠르게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믿을 수 있는 인공지능 개발과 디지털 질서 조성을 위해서도 앞장선다. 솔트룩스는 안전한 AI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목표로 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서울대, 카이스트 등과 함께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협력체를 구성하고 공동 연구를 시작했다. 또한 법적 안전성의 확보와 글로벌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내외 유수 법률 로펌과도 대규모 AI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키노트에서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인공지능이 더 큰 영향력을 가지게 될 때 위해 인공지능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아낌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솔트룩스의 존재 사명이기도 한 ‘세상 사람들이 자유롭게 지식 소통하는 세상’을 실제로 만들고자 하며, 그 자리에 여러분과 함께 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컨퍼런스 영상은 추후 솔트룩스 공식 유튜브에서 다시 시청할 수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솔트룩스, 차세대 LLM 루시아2 공개…'구버'도 내달 한미 동시 출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