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 "'尹 대통령-이종섭 통화', 탄핵 열차 시동 걸렸다"


'채상병 사건' 외압 의혹 제기에 총력 공세
박지원 "일반 국민은 당장 수사하고 압수수색"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보인 자료. [사진=곽영래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보인 자료.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9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간 세 차례 통화 내역이 공개된 것을 두고 '대통령 탄핵' 사유라고 주장하며 공세 수위를 끌어 올리고 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 때 태블릿PC는 대통령 탄핵의 '스모킹 건'이자 방아쇠였다"며 "'이게 나라냐'며 거리로 뛰쳐나온 수천만의 촛불로 당시 박 대통령은 결국 탄핵됐다"고 말했다.

이어 "해병대원 수사 외압 의혹 사건에서 대통령의 격노설은 안갯속 의심이었다면 대통령이 직접 국방부 장관에게 세 차례 통화했다는 진실의 문은 스모킹 건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세 차례 통화 기록이 나왔으니 통화 내용이 구체적으로 무엇이었는지만 밝히면 수사 외압 실체가 드러나는 만큼, 대통령을 피의자로 전환하고 즉각 수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거부권(재의요구권)을 행사한 '채상병 특검법'에 대해 "혹시 '증거 입틀막'이 아니었는지 국민은 매우 의심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권의 수사 방해 사법 농단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는 만큼,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의 통화가 탄핵의 스모킹 건이자 방아쇠가 될 것인지 온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영교 최고위원도 "대통령이 이 전 장관에게 수사 외압을 했고, 수사 방해를 했고, 이것은 위법·불법 아니냐. 해서는 안 될 일을 시켰으니 직권남용 아니냐. 공정하지 못했으니 위헌 아니냐"며 "대통령이 공정하지 못했으니 위헌이고 '탄핵 열차가 시동을 걸었다'라는 이야기가 나오는 등 정부여당은 이제 막다른 골목에 왔다"고 비판했다.

국정원장을 지낸 박지원 당선인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반 국민이라면 당장 수사하고 압수수색"이라면서 "대통령이 국민의힘 당선자들을 불러서 예산편성권, 거부권이라는 총을 쥐어주고 투쟁을 부추이며 총알받이로 나서라고 한 뜻을 알 것 같다"고 했다.

또한 "22대 국회 시작을 투쟁으로 열자"며 "공수처는 철저하게 수사하고 국회는 더욱 강력하고 촘촘한 특검법을 발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尹 대통령-이종섭 통화', 탄핵 열차 시동 걸렸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