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포르쉐, 하이브리드 적용한 신형 911 공개


강력해진 출력·높아진 주행 퀄리티 갖춰

[아이뉴스24 홍성효 기자] 포르쉐가 신형 911을 공개한다고 29일 밝혔다.

911 카레라 GTS. [사진=포르쉐]
911 카레라 GTS. [사진=포르쉐]

공개 모델은 '신형 911 카레라 GTS'와 '911 카레라'다. 이 중 911 카레라 GTS는 초경량 고성능 하이브리드를 장착하고 공도 주행이 가능한 최초의 911이다.

신형 911 카레라 GTS는 3.6L 가솔린 엔진과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쿠페 모델의 경우 제로백이 3초이며, 최고속도는 시속 312㎞다. 911 카레라 GTS에 사용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새로 개발한 일렉트릭 터보차저를 갖췄다. 컴프레서 휠과 터빈 휠 사이에 있는 전기모터가 터보차저를 돌려 부스트 압력을 만든다. 터보차저의 전기 모터는 발전기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고, 배출가스 흐름에서 발생하는 에너지를 이용해 최대 11kW(15PS)의 전력을 발전한다.

변속기는 8단 듀얼 클러치(PDK)이며, 여기에 전기모터가 결합된다. 신형 PDK는 변속 속도도 이전보다 빨라졌다. 공회전 속도에서도 최대 15.3 kg∙m의 추가적인 토크가 나와 수평대향 6기통 엔진을 지원한다.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사용되는 3.6L 박서 엔진은 에어컨 컴프레서를 전기로 작동시키는 방식을 채택해 벨트가 없어 더욱 컴팩트해졌다. 엔진 보어와 스트로크가 각각 97㎜와 81㎜로 늘어나 배기량이 이전 모델보다 0.6L 증가했다.

신형 박서 엔진은 전력 지원 없이 485마력의 출력과 58.1kg·m의 토크를 발휘한다. 총 시스템 출력은 기존 모델 대비 61마력 증가한 541마력, 62.2kg·m를 발휘한다.

911 카레라 GTS. [사진=포르쉐]
911 카레라 GTS. [사진=포르쉐]

911 카레라는 트윈 터보차저 방식의 3.0L 박서 엔진이 사용된다. 하지만 이전 GTS 모델 전용 터보차저가 신형 911 카레라에 탑재돼 배기가스 배출량을 감소시키고, 최고출력과 최대토크는 394마력과 45.8kg·m로 강해졌다.

포르쉐는 신형 911 쿠페의 인테리어 기본 사양을 2인승으로 디자인했다. 추가 비용 없이 2+2 시트 구성 선택도 가능하다. 콕핏에 친숙한 911 디자인 DNA와 모던 테크놀로지가 결합된 포르쉐 드라이버 익스피리언스 제어 콘셉트로 운전자 축에 중심을 두면서 직관적이고 빠른 작동이 가능하다.

필수 제어 기능들은 스티어링 휠 또는 주변에 위치한다. 기본 사양의 주행 모드 스위치, 개선된 운전자 보조 장치 조작 레버 그리고 911 최초의 시동 버튼이 스티어링 휠 왼쪽에 있다. 신형 911의 센터 콘솔 수납 공간에는 냉각 기능이 추가된 스마트폰 무선 충전 장치가 포함된다.

신형 모델은 911 최초로 완전히 디지털화된 계기판이 장착된다. 12.6인치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새로운 제어·디스플레이 콘셉트와 조화를 이루고 광범위한 개인화 기능을 제공한다. 중앙 타코미터가 있는 5개의 튜브 포르쉐 다이얼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은 익스클루시브 클래식 디스플레이를 포함해 최대 7개의 뷰를 제공한다.

신형 911 카레라는 후륜 구동 쿠페와 카브리올레 모델로 제공된다. 911 카레라 GTS는 사륜 구동과 타르가 바디 타입을 이용할 수 있다. 모든 모델에는 PDK가 기본사양으로 장착된다.

국내에는 신형 911 카레라 GTS가 2025년 상반기 출시될 계획이다.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2억2980만원부터 시작한다. 신형 911 카레라 모델의 국내 출시 계획·가격은 미정이다.

/홍성효 기자(shhong082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포르쉐, 하이브리드 적용한 신형 911 공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