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남4구역 건축심의 통과…2331가구 대단지 재개발 본격화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창의적 디자인 적용 최고 22층 51개 동 아파트 조성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서울 용산구 보광동의 한남4재정비촉진구역(한남4구역)에 2331가구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시가 지난 28일 열린 제11차 건축위원회에서 ‘한남4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 심의를 통과시켰다고 29일 밝혔다.

경의중앙선 서빙고역과 한남역 사이에 위치한 ‘한남4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은 51개 동 지하 7층 지상 22층 규모로 공동주택 2331가구(공공 350가구, 분양 1981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선다.

서울시 용산구 보광동 한남4구역에 들어서게 될 아파트 투시도 [사진=서울시 ]
서울시 용산구 보광동 한남4구역에 들어서게 될 아파트 투시도 [사진=서울시 ]

건축위원회는 해당 사업지를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해 공공성 확보 및 창의적 디자인을 구현했다. 구릉지형 대지 특성을 활용해 데크에 연도형 근린생활시설을 배치해 생활가로변 가로 경관을 조성했다. 단지 중앙 부분은 높고 남측 한강변과 동서측으로 낮아지는 스카이라인을 형성해 남산 및 주변과 어우러지는 경관 계획을 수립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한남4구역은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해 주변의 자연과 단지가 조화를 이루는 다채로운 도시경관이 창출하도록 계획됐다"며 "앞으로도 매력 넘치는 주택공간 조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건축위원회에서 다각적으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효정 기자(hyo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남4구역 건축심의 통과…2331가구 대단지 재개발 본격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