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통령실, 특검법 폐기에 "국가대의 위한 신념으로 임해야"


고위 관계자 "모든 입법과 정책 사안에 당과 책임 다한다는 신념"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별검사법' 재의의 건을 표결하는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별검사법' 재의의 건을 표결하는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대통령실이 28일 '채 상병 특검법'이 국회에서 최종 폐기된 것과 관련해 "당과 대통령실이 국가대의를 위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채 상병 특검법이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된 후 <아이뉴스24> 통화에서 "모든 입법과 정책 사안에 대하여 당과 대통령실은 국가대의를 위한 책임을 다한다는 신념으로 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 국회로 돌아온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한 재표결을 진행했다. 이 결과 재석 의원 294명 중 찬성 179명, 반대 111명, 무효 4명으로 법안은 자동 폐기됐다.

국민의힘은 이날 재표결을 앞두고 비상의원총회를 열어 의원들의 '단일대오'를 호소하고, 채 상병 특검법 '부결'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집권여당으로서 법치주의 입각해 판단을 내려야 한다"며 "국민의힘 구성원으로서 책임을 함께 하며 개혁의 동력을 이어갈 수 있게 뜻을 모아 주셔야 한다. 힘을 모아야 한다"며 "단일대오의 각오로 임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도 "긴 말 드리지 않겠다. 우리 당이 어렵고 대통령이 어렵고 나라가 어렵다"며 '어려울 때 친구가 친구'라는 말을 언급했다. 또 "친구의 도리로서 무엇을 해야 되는가, 나라를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하는가, 당을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생각하고 무거운 마음으로 투표해 달라"고 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통령실, 특검법 폐기에 "국가대의 위한 신념으로 임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