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신세계건설, 신종자본증권 발행…6500억원 조달


"잠재적 자금 수요 이상의 유동성 대응 역량 확보"

[아이뉴스24 이수현 기자] 신세계건설이 650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성공하며 대규모 자본 확충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신세계건설 CI. [사진=신세계건설]
신세계건설 CI. [사진=신세계건설]

신세계건설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재무 구조 개선과 선제적 유동성 확보를 위해 6500억원의 신종자본증권 신규 발행 승인을 의결했다고 공시했다.

신세계건설이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은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이 각각 인수한다. 또 신세계건설의 모회사인 이마트는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자금보충 약정을 제공한다.

신세계건설 관계자는 "6500억원 자본을 추가 확충해 부채비율을 대폭 낮추는 등 재무 구조의 획기적인 개선이 기대된다"면서 "올해 1분기 신세계건설은 부채비율 807%였지만 신종자본증권 발행 대금 인수시 200% 미만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세계건설은 올해 사채 발행과 영랑호 리조트 흡수 합병, 레저사업부문 영업 양수도 등으로 6000억원 이상의 유동성을 선제적으로 확보했다. 이에 더해 신종자본증권 발행으로 6500억 원을 추가로 조달 성공함에 따라 향후 발생 가능한 잠재적 자금 수요에 대한 유동성 대응 역량을 강화했다.

신세계건설은 이 같은 재무 여건 안정화를 바탕으로 스타필드 청라 건설, 동서울터미널 현대화 사업 등 대형 프로젝트 사업들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신세계건설 관계자는 "신종자본증권 발행으로 6500억 원의 추가 유동성을 확보함으로써 재무적 부담을 완전히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면서 "경영 여건이 안정된 만큼 수익성 높은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수주하는 등 본격적인 실적 개선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현 기자(jwdo9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신세계건설, 신종자본증권 발행…6500억원 조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